정우영의 당부, “익명으로 선수 비난은 안 돼”

국가대표 살림꾼 정우영(32·알 사드)이 일부 팀 동료를 향한 익명의 비난을 멈춰 달라는 당부에 나섰다.

정우영은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특정 선수를 지목해 익명으로 선수의 SNS에서 비난과 욕설하는 행동을 멈춰주세요”라고 요청했다.

축구대표팀 부동의 수비형 미드필더인 정우영은 이달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시리아(2-1 승)와 이란(1-1 무)을 상대로 잇달아 출전했다. 1승1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한 그는 대표팀 소집이 해제되자마자 글을 올렸다.

정우영은 “최종예선 10월 2연전도 어려운 경기들이었다”며 “월드컵 진출이라는 결과를 내고, 그 과정에서 조금이라도 좋은 과정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정우영이 올린 글은 승패에 대한 감상보다는 이란 원정에서 의도하지 않은 실수를 저지른 동료를 감싸는 것이 목적이었다.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로 ‘난공불락’의 이란을 상대로 첫 승리가 기대됐지만 아쉽게도 막판 동점을 허용해 비판보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정우영은 “축구는 한 명이 잘해서 이기고, 한 명이 못해서 지는 스포츠가 아니다”며 “실수로 시작해 실수로 끝나는 경기고, 어떤 실수가 나와도 팀이 커버할 수 있어 결과의 책임은 팀 전체에 있다. 특정 선수를 지목해 익명으로 선수의 SNS에서 비난과 욕설하는 행동을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축구를 좋아하는 마음과 결과를 원하는 마음과는 별개로 아주 부끄러운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정우영은 결과에 대한 정당한 비판은 수용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다가오는 11월 A매치에선 팬들과 함께 경기장을 누비고 싶다는 소망도 남겼다. 그는 “결과와 경기력이 안 좋을 때 팀의 문제를 정당하게 비판하면 언제든 선수들도 받아들이고 개선하겠다”며 “다가올 11월에는 꼭 경기장에서 팬들과 함께 뛰고 싶다”고 전했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