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 “라바리니 감독, 승리의 부적은 ‘이것’” (라스)

양효진 “라바리니 감독, 승리의 부적은 ‘이것’” (라스)

스포츠경향 2021-09-21 14:57:00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막내 정지윤이 2020 도쿄올림픽 당시 감동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오는 22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강성아)는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신화의 주인공 김연경, 김수지, 양효진, 박정아, 표승주, 정지윤과 함께하는 ‘오케이 공자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여자 배구 국가대표팀의 막내인 정지윤은 인생 첫 올림픽 출전이었던 도쿄올림픽에서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함께 4강 신화를 이뤄냈다. 올림픽 직후 이어진 2021 코보컵에서는 팀 승리와 함께 MVP를 수상하며 한국 여자배구의 미래로 불리고 있다.

이날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들은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도쿄올림픽 비하인드를 ‘라디오스타’에서 대방출한다. 특히 정지윤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도미니카공화국과의 조별리그 경기 당시, 대한민국이 9 대 15로 지고 있었던 상황을 회상하며 “김연경 언니가 ‘해보자! 후회 없이’라고 응원한 후 팀 분위기가 실제로 바뀌었다”고 고백한다.

김연경 역시 “도미니카전이 중요했다. 이겨야 8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사활을 걸었던 당시 경기를 회상했다. 이어 경기가 끝난 이후 선수들 몰래 홀로 코트에 나와 가슴을 쓸어내리며 웃는 모습이 포착된 ‘레전드 짤’의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또한 김연경은 도쿄올림픽 경기를 돌아보며, 어떤 상황에서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이유를 고백한다. 특히 김연경은 “도쿄올림픽 때 ‘5세트의 법칙’이 생겼다. 밀리는 상황이어도 5세트까지 가면 왠지 질 것 같지 않았다”고 밝혀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배구계의 포커페이스 박정아는 세르비아전 중 보스코비치 선수의 공격을 막으며 함박웃음을 지어 화제를 모았던 것과 관련해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특히 박정아는 당시를 생생하게 회상하며 ‘함박웃음 짤’ 판넬을 집에 고이 챙겨 갔다고 전해져 폭소를 유발한다.

‘국대 맏언니 센터’ 김수지는 지상파 3사 통합 시청률 38%를 기록했던 브라질과의 준결승 당시, 전 국민 앞에서 ‘씬 스틸러’에 등극했던 썰을 공개한다. 김수지는 “그때는 정말 역대급이었다!”며 아찔했던 당시 심경을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V리그 연봉퀸’ 양효진은 여자배구 국가대표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승리 부적(?)을 공개한다. 부적처럼 지니고 다닌다는 ‘이것’의 정체에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라바리니 감독이 ‘이것’ 때문에 비행기까지 놓쳤다고 폭로해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여자배구 국가대표 6인이 들려주는 도쿄올림픽 비하인드 대방출은 오는 22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