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시환 홈런에 분노한 김원형 감독 "배터리 승부에 실망했다" [MK현장]

노시환 홈런에 분노한 김원형 감독 "배터리 승부에 실망했다" [MK현장]

MK스포츠 2021-09-15 16:49:24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전날 경기 내용과 결과에 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례적으로 볼배합에 대한 문제점도 지적했다.

김 감독은 15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1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앞서 "전날 선발투수 최민준이 2회까지 3점을 준 부분은 이해한다"면서도 "3회초 노시환에게 2점 홈런을 맞은 부분은 배터리에게 화가 많이 났다"고 말다.

SSG는 전날 한화에 5-11로 완패하면서 4연패에 빠졌다. 선발투수로 나섰던 최민준이 3이닝 5실점으로 난타 당하며 초반부터 흐름을 한화 쪽으로 넘겨줬다.

특히 1-2로 뒤진 3회초 1사 1루에서 노시환에게 치명적인 2점 홈런을 맞으면서 점수 차가 벌어졌고 SSG는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경기 내내 끌려다닌 끝에 완패를 당했다.

김 감독은 최민준이 홈런을 허용한 것 자체보다 볼배합에 문제가 있었다는 입장이다. 풀카운트에서 최민준-이재원 배터리가 성급하게 직구 승부를 택했다고 보고 있다.

김 감독은 이 때문에 4회초 수비 시작과 동시에 투수와 포수를 모두 바꾸며 선수들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노시환은 언제든 홈런을 칠 수 있는 타자지만 1-3으로 지고 있는데 장타를 맞으면 팀이 더 힘들어지는 상황이었다"며 "배터리가 풀카운트에서 조금 더 신중하게 접근했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전날은 순간적으로 배터리에 대한 실망을 했고 화가 많이 났던 것 같다"며 최민준, 이재원의 교체가 문책성이었음을 시사했다.

김 감독은 별도의 설명을 덧붙이지는 않았지만 이재원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햇다. 이현석이 포수 마스크를 쓰고 안방을 지킨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