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송해 “‘전국노래자랑’ MC 후임 정해”…근황 공개 (종합)

[DA:리뷰] 송해 “‘전국노래자랑’ MC 후임 정해”…근황 공개 (종합)

스포츠동아 2021-09-15 09:13:00

방송인 송해가 1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14일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은 송해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송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십년간 진행을 맡아온 KBS ‘전국노래자랑’ 출연을 잠시 쉬고 있다. 송해는 “코로나 때문에 못 만나는 건 여러분이 다 아신다. ‘전국노래자랑’이 올해 42주년이다. 그동안 방송을 묶어두긴 아까워서 재밌는 걸 보여드리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을 30여년간 진행하며 셀 수 없는 참가자들을 만났다. 가장 기억에 남는 출연자로는 115세 최고령 할머니를 꼽았다. 송해는 “할머니신데 아주 카랑카랑했다. 귀만 조금 어둡지 마실을 많이 다니신다고 하셨다. 쉴 새가 없어서 건강하다 하시더라”고 회상했다.

온몸에 벌떼를 달고 출연한 출연자도 언급했다. 송해는 “진행하는 나도 벌에 쏘였다. 곤충들이 놀라면 친한 사람도 못 알아본다고 한다. 벌침 하나에 최소 5만 원이다. 그날 스무 번 이상 맞았다. 100만 원 어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방송에서 짜고 친 게 아니다. 많은 사람들을 만나니 예기치 못하는 일들이 터지고 거기서 즐거운 일들이 나온다”고 말했다.


올해 95세인 송해는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를 정해놨다고 밝혔다. 송해는 “후배 중 희극인들은 전부 ‘전국노래자랑’ MC를 하려고 줄을 섰다. 마음속으로 후임을 정했다. 이상벽이다”라며 “(말하고 시간이 좀 흐른 뒤) 이상벽이 '약속한 건 언제 되냐'고 묻길래 '그거 아직 멀었다. 30년'이라고 말했다. 그럼 이상벽이 90살이 넘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송해는 사고로 아들을 잃은 1987년 이듬해인 1988년 ‘전국노래자랑’을 만났다. 송해는 “당시 안인기라는 사람이 노래자랑 연출을 했다. ‘마음도 어지러운데 재밌게 야전부대 돌아다니자’고 하더라. 그게 ‘전국노래자랑’을 하자는 뜻이었다. 참 좋은 사람이다”라고 돌아보기도 했다.

송해는 현재 다큐멘터리 영화 ‘송해 1927’ 공개를 앞두고 있다. 송해는 “있는 그대로 ‘송해는 1927년생’이라는 걸 알리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영화 감상 포인트를 묻자 “감독이 필요한 장면 이야기를 하나도 안 했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거 같다. 어려운 일 안 겪는 인생 없다. (영화를 보면) ‘인내하는 방식이 다르구나’를 느낄 수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100세를 앞두고 있는 송해. ‘전국노래자랑’의 상징인 만큼 송해 건강을 걱정하는 시청자들이 많다. 송해는 “내게 건강을 타고났다고 하는데 타고 났더라도 가꾸지 않으면 잃게 된다. 인내하고 힘내라. 어딜 가나 주먹 ‘쥐고 파이팅하자’고 한다. 코로나 물리치기 위해 파이팅 하자”고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댓글 5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