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尹아내 김건희, 관여 안 한 '까르띠에 전시' 실적 홍보"

김의겸 "尹아내 김건희, 관여 안 한 '까르띠에 전시' 실적 홍보"

트래블러뉴스 2021-07-22 13:30:00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건희 씨와 코바나컨텐츠 전시회 도용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김건희 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가 자신들의 '첫 전시 기획'으로 대외에 홍보하고 있는 ‘까르띠에 소장품전(The Art of Cartier)’이 실제로는 코바나컨텐츠는 물론 김건희 씨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 공개했다. 2021.7.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2일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컨텐츠가 관여하지 않은 전시를 실적으로 홍보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코바나컨텐츠는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008년 4월 22일부터 7월 13일까지 83일간 덕수궁 미술관에서 관객 약 3만7000여 명이 방문했던 '까르띠에 소장품전'을 자신들의 포트폴리오로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까르티에 소장품전을 주최한 국립현대미술관은 "'까르티에 소장품전'은 국립현대미술관과 까르티에가 공동주최한 전시로, 코바나컨텐츠 및 제임스 앤 데이비드 엔터테인먼트와 해당 전시 관련한 업무를 진행한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고 의원실은 전했다.

또 국립현대미술관은 코바나컨텐츠가 홈페이지에 관련 포트폴리오를 기재한 것과 관련해 "코바나컨텐츠의 홈페이지나 소개 기사에 해당 전시 이력이 언급된 것과 관련하여 현대미술관은 최근 3~4년간 코바나컨텐츠 측에 전시 이력 삭제를 여러 차례 요청한 바 있다"고도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담당자에 따르면 해당 전시는 프랑스 까르띠에 재단을 통해 의뢰가 들어왔고, 이후 국립현대미술관과 까르띠에 재단의 공동 주최 협약을 통해 큐레이팅 및 실무가 진행됐다는 것이 의원실의 설명이다.

김 의원은 "김건희씨와 코바나컨텐츠는 국가기관이 주최한 대형 전시회마저 도용해 자신들의 전시 큐레이팅 포트폴리오로 둔갑시키고, 허위이력을 내려달라는 요청마저도 무시했다"며" 김씨가 다른 사람이 개발한 특허와 국가에서 지원받아 개발한 프로그램을 도용해 박사 논문을 쓰더니, 그가 전문성과 능력을 평가받았다는 전시 이력까지 허위로 도용해 대내외에 공표하고 홍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도대체 김씨의 인생에서 무엇이 진짜인지 도저히 알 수 없을 지경"이라며 "김씨와 코바나컨텐츠가 전시의 후원이나 대관을 받는 과정에 가짜 전시이력을 내세웠다면 이 또한 범죄행위나 마찬가지로, 관련된 내용들을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