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선연기론에 盧 소환…"원칙있는 패배가 이기는 길"(종합)

이재명, 경선연기론에 盧 소환…"원칙있는 패배가 이기는 길"(종합)

연합뉴스 2021-06-22 11:17:12

"통 크게 받을 수도 있지만 신뢰훼손·소탐대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것이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토론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 집단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온다.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에서 생겨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부 주자들이 경선 일정을 연기하라며 이 지사의 '통 큰 양보'를 촉구하자 '원칙론'을 앞세워 쐐기를 박은 것이다.

이 지사는 "갈등 국면에서 (경선 연기를) 받아들이면 통 크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개인적으로 유익하다는 것을 모를 정도로 제가 하수는 아니다. 그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우리 당에 대한 신뢰가 훼손되고 결국은 소탐대실 결과가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가 2016년 9월에는 경선 연기를 주장하더니 이번엔 입장이 달라졌다는 '경선 연기파'의 지적에는 "특별당규가 생기기 이전의 이야기를 비판하는 것은 왜곡"이라며 "자중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전에는 경선 시기를 당에서 임의로 정하거나 후보군 간 합의로 정했기에 각자 그런 주장을 했던 것"이라며 "이후 후보 간 다툼을 원천 봉쇄하기 위해 작년 8월에 특별당규를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주류(친문) 쪽에서 경선 연기론에 가담하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민주당 주류가 그러는지는 잘 모르겠는데요?"라고 반문했다.

계파 갈등이 나타난다는 지적에는 "저는 계파 없는데요? 저는 원래 정성호계다"라고 웃으며 말한 뒤 "국회의원들이 각 상황마다 고유의 입장이 있을 수 있는데 특정 현안으로 이재명계, 반(反)이재명계 이렇게 분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한겨레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할 일이 2개"라며 민주당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비례 위성정당을 만든 것과 지난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이렇게 두 가지 일이 벌어졌는데 다시 세 번째로 원칙과 약속을 어기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yumi@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