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 ‘같이 삽시다3’ 혜은이 “딸 선택 무조건 OK, 현재 투잡”

[TV체크] ‘같이 삽시다3’ 혜은이 “딸 선택 무조건 OK, 현재 투잡”

스포츠동아 2021-06-22 09:24:00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혜은이가 딸의 인생을 지지하기로 했다.

21일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선 29세 간호사의 사연이 공개됐다.

멤버들은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온 29세 간호사의 사연에 공감하며 그를 초대했다. 이 간호사는 서울 대형병원에서 일하다가 평창으로 왔고 종양내과와 응급실에서 일하며 많은 환자들을 만났다. 그는 “하고 싶은 걸 다 하고 죽고 싶지만 잘 살고 있나 고민이 되더라”라고 일을 하면서 느낀 점을 말했다.

김영란은 29세 나이를 언급, “그때는 그게 좋은 나이인지 몰랐다. 뭐를 해도 된다. 명분이나 주변 사람들 눈 때문에 했던 일은 후회가 된다"라며 "내가 정말 하고 싶은 걸 알아서 결과가 어떻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정말 중요한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혜은이는 “내 딸이 서른여섯 살이다. 고등학교 1학년 때 프랑스로 유학을 갔다. 내가 가라고 해서 간 게 아니고 ‘엄마 보내줄 수 있어? ’그래서 보내줬다"라며 "석사까지 하고 오려고 하기에 ‘아깝지 않니? 박사 코스까지 밟고 와라’ 했더니 ‘공부만 해? 돈을 벌어야지’라면서 왔다. 그리곤 좋은 회사에 들어갔다”라고 딸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휴가 때 보라카이에 갔다 오더니 ‘엄마 나 회사 그만 두고 스킨스쿠버를 해야 겠어’라기에 ‘아 그래? 알았어. 그럼 너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했다"라며 "제주도에서 강사 일을 하다가 ‘다시 회사를 갈까?’ 그래서 ‘알았어, 그럼 그렇게 해’”라며 딸의 선택을 무조건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혜은이는 “스킨스쿠버 강사도 하고 회사도 다니고 지금 투잡을 하고 있다. 지금 또 다시 나한테 ‘엄마 나 이거 해볼까?’ 하면 ‘오케이, 콜’ 한다. 네 인생이니까”라고 멋진 엄마의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