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 "선수 시절 연봉 1위, 대치동 아파트 한채 값" (백반기행)

황선홍 "선수 시절 연봉 1위, 대치동 아파트 한채 값" (백반기행)

엑스포츠뉴스 2021-06-11 21:11:53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황선홍이 선수로 활동하던 당시 전체 스포츠 선수를 통틀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 전 축구선수이자 감독인 황선홍이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나눴다. 황선홍과 허영만은 충청남도 예산에 찾아 가 어죽, 붕어조림, 소머리국밥, 밴댕이 찌개 등의 로컬 음식을 음미하며 평가를 나눴다. 

황선홍과 함께 밴댕이 찌개를 먹던 허영만은 "선수들은 서로 연봉을 다 하냐"고 물었다. 이에 황선홍은 "지금은 다 공개한다. 아마 현재 가장 많이 받는 선수는 전북 현대의 김보경 선수일 거다. 10억 이상을 받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답했다.

허영만은 황선홍의 선수 시절 최고 연봉에 대해서도 물었다. 약간 망설이던 황선홍은 "저는 야구, 농구, 축구 통틀어서 제일 많이 받았다. 1996년 당시 연봉이 1억 4천만 원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당시 물가로 대치동 아파트 한 채 값이 약 1억 6천만 원 정도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