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ESG委 주류는…'교수·60대·남성'

30대 그룹 ESG委 주류는…'교수·60대·남성'

이데일리 2021-06-11 06:00:0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확산 중인 가운데, 30대 그룹 ESG위원회 위원은 주로 ‘교수’, ‘60대’, ‘남성’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한경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1일 ‘30대 그룹 ESG 위원회 구성·운영 현황’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은 기업지배구조보고서 등 관련 공시를 통해 30대 그룹 중 이사회 내 ESG위원회가 설치된 16개 그룹의 51개사 위원장 및 위원 207명의 주요경력, 연령대, 성별 등 인적 사항을 분석했다. 2개사 복수 선임 위원을 포함했으며 이달 3일 기준이다.

207명의 위원장·위원의 주요 경력으로는 교수직이 40.1%(83명)로 가장 많았다. 기업인(33.3%), 고위공직자(11.6%), 법조인(8.7%)이 그 뒤를 이었다. 교수직을 수행하고 있는 학교는 서울대(22명), 고려대(15명), 연세대(7명)가 주를 이뤘다. 교수의 전공분야는 △경영학(35명) △법학(12명) △공학(12명) △경제학(11명) 등이 선호도가 높았다.

ESG위원회 위원들의 연령대는 60대가 50.2%로 절반 이상을 기록했고 50대는 38.2%로 5-60대 장년층이 88.4%를 차지했다. 최연소 위원은 32세의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교수(카카오)였다.

위원들의 성별은 남성 비율이 압도적이었다. 207명 중 남성 181명(87.4%), 여성 26명(12.6%)으로 약 9:1의 비율을 기록했다. 특히 위원장직을 맡은 여성은 전무했다. 여성 위원의 경우, 50대가 가장 많았으며(14명, 53.8%) 역시 교수 위원의 비율이 높았다(18명, 69.2%).

한편 ESG위원회의 의무와 역할을 명시한 기업은 51개사 중 39개사였다. 공통적으로 명시한 권한은 ‘ESG 전략계획 수립’과 ‘주주권익 제고 및 보호’였다. 차별화된 사항을 규정한 기업들도 눈에 띄었다. 한화·포스코는 환경을 강조했으며, 현대중공업·카카오는 회사 내부의 ESG 역량 강화를 규정했다. SK그룹의 경우 위원회가 ESG 경영 뿐만 아니라 그룹 전반의 주요 경영전략 사항도 검토할 수 있다고 명시해 ESG 위원회 역할에 힘을 실은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한경연)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