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상조각 거장' 최만린 유족, 성북구에 작품 기증

'추상조각 거장' 최만린 유족, 성북구에 작품 기증

이데일리 2021-06-11 06:00:00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한국 추상조각 거장 최만린(1935~2020)의 유족이 작가의 주요 작품과 자료를 성북구에 기증했다.

한국 추상조각 거장 故 최만린(사진=최만린미술관)
성북구립미술관은 10일 “유족들이 작품 443점과 자료 2095건을 기증한다”며 “최만린미술관이 세계적인 작가미술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성북구는 이날 오후 유족들과 작품 및 자료 기증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성북구에서 55년 이상 거주한 최만린은 생전에도 작품 126점을 성북구에 기증했다. 성북구는 이를 바탕으로 작가의 정릉 자택을 매입해 지난해 8월 성북구립 최만린미술관을 개관했다.

이번 기증 작품은 이전 기증에서 부족했던 최만린의 후기 조각작품과 드로잉이 다수 포함됐다. 작가가 평생 정리하고 수집한 방대한 자료도 포함돼 한국 근현대 조각 연구에 중요한 초석이 될 것으로 미술관 측은 전망했다.

최만린은 한국 추상조각 개척자로 불리며 국내 근현대 조각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서울대 미대 교수·학장으로 후학을 육성했고,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