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 복원' 바이든, 전세계 호감도 급상승..韓에선 77%로 1위

'동맹 복원' 바이든, 전세계 호감도 급상승..韓에선 77%로 1위

뉴스핌 2021-06-11 01:59:4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이후 전 세계 주요국에서 미국에 대한 호감도가 급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10일(현지시간) 지난 3월12일~5월 26일 미국을 제외한 16개 주요 국가의 성인 1만6천254명을 대상으로한 전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따르면 응답자중 62%가 바이든 대통령이 국제 현안에 대해 올바르게 행동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는  34%에 그쳤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마지막해인 지난해 조사에 비해 무려 28%포인트나 급등한 수치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7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이탈리아(74%), 일본(71%), 프랑스(65%),영국(64%) 순으로 나타났다. 

또 중간값을 계산한 12개국 평균치 조사에서 75%가 바이든에 대한 신뢰를 표시했다.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17%에 불과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와 고립주의를 강력히 비판해온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이후 동맹 복원과 국제무대에서의 미국의 적극적 역할 복귀 기조를 유지해왔다.   

한편 주요 국가 지도자 신뢰도에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77%로 여전히 1위를 지켰다. 이어서 바이든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6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한 호감도는 각각 23%와 20%에 불과했다. 이들에 대한 비호감도는 각각 74%와 77%로 조사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