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IS] 유강남 삼진 판정에 이례적인 관중 퇴장…구심 "볼 판정 때 과한 욕설"

[현장 IS] 유강남 삼진 판정에 이례적인 관중 퇴장…구심 "볼 판정 때 과한 욕설"

일간스포츠 2021-06-08 20:35:50

2021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파슨스가 유강남을 삼진으로 처리한 후 포효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2021프로야구 KBO리그 LG트윈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2사 만루에서 파슨스가 유강남을 삼진으로 처리한 후 포효하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8일 잠실 LG-NC전에서 볼 판정에 항의한 관중에게 퇴장 조치가 내려졌다.
 
LG가 0-1로 뒤진 4회 말 공격 2사 만루, 유강남 타석에서 NC 파슨스의 9구째 151㎞ 직구에 스트라이크가 선언됐다. 이로써 유강남은 스탠딩 삼진을 당했고, 득점 없이 공격을 마감했다. 유강남을 고개를 갸웃거리며 아쉬워했다.  
 
공수교대 상황에서 스트라이크를 선언한 윤상원 구심이 1루 내야 관중석을 손으로 가리켰다. 이어 구장 보안요원이 한 관중에게 다가가 무언가를 설명했다. 이후에도 윤상원 구심은 계속 1루측 관중석을 바라보며 손가락을 가리켰다. 이후 보안요원이 다시 해당 관중을 찾았고, 테이블석에 앉아 있던 두 명은 구장 밖으로 발걸음을 올겼다. 퇴장 조치가 내려진 것이다.  
 
이후 전광판에는 욕설 등 소음에 대한 경고 안내문이 공지했다.  
 
홈 구단 관계자는 "해당 관중이 볼 판정에 대한 욕설을 했다. 구심이 과도한 욕설로 판단해 퇴장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