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오정세, 2년 연속 조연상 “김수현·서예지 고맙다”

[백상예술대상] 오정세, 2년 연속 조연상 “김수현·서예지 고맙다”

스포츠동아 2021-05-13 22:46:00

염혜란·박정민·김선영 조연상
배우 오정세, 염혜란, 박정민, 김선영이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조연상을 수상했다.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선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 진행됐다.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오정세와 OCN '경의로운 소문' 염혜란은 TV부문 조연상을 받았다.

지난해 시상자로서 무대에 올라 2년 연속 조연상을 거머쥔 오정세는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요즘이다. 많이 서툴고 부족한 사람이다. 나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회사 식구분들, 작품을 함께 만들어주는 모든 스태프 분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조연은 주연을 돕는 역할이라 '도울 조' 자를 쓴다. 하지만 사실 그 반대인 것 같다. 주연은 알아서 잘 하는데 조연은 주연이 도와주지 않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더라. 주연이 많이 도와줘야 하는 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이코지만 괜찮아'김수현과 서예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오정세는 "너무 많은 도움을 받은 작품이었다. 사랑하는 동생 문강태(김수현)의 눈만 봐도 가슴이 벅차 오르고, 미소만 봐도 가슴이 뜨거워졌다. 배우로서 매순간 그럴수 있다는 게 쉽지 않은 경험이었다. 덕분에 좋은 연기를 하게 해줘서 고맙다. 고문영(서예지) 작가에게도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TV부문 여자 조연상을 받은 염혜란은 "정말 경이롭다. 가장 감사드릴 분은 시청자다. 시청률이 오르니 기분이 정말 좋았다. 액션판타지물이라 저 혼자 할 수 없는 작품이었다. 함께해 준 액션 배우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이 기회를 빌어 감사 인사를 드릴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정말 가족 같은 카운터 여러분, 고맙고 감사하다"라고 감사해 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와 ‘세자매’ 김선영은 영화 부문 조연상 트로피를 받았다.

박정민은 “둘러보니까 여기 모든 분들이 대한민국 관객분들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무언갈 만드는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존경스럽다"라며 "선배님을 보고 꿈을 키웠고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 않았다. 부족한 후배인데,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감독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김선영은 “훌륭하신 선배님들 앞에서 이런 상 받게 해줘서 감사하다”라고 기뻐하더니 '세자매' 감독, 배우를 언급하면서는 울컥해 해 눈길을 끌었다.

백상예술대상은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종합 예술 시상식으로 신동엽과 배수지가 4년 연속 진행을 맡았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