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백상예술대상 불참…인기상에도 "개인 사정 때문"

서예지, 백상예술대상 불참…인기상에도 "개인 사정 때문"

더팩트 2021-05-13 11:52:00

배우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 최종 불참한다. 소속사는 서예지의 불참 이유에 관해 "개인 사정 때문"이라고 밝혔다. /더팩트 DB

각종 논란 의식했나, 백상예술대상마저 최종 불참 결정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하 백상예술대상)에 최종 불참을 결정했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관계자는 13일 <더팩트>에 "서예지가 이날 열리는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며 "이유는 개인 사정 때문"이라고 밝혔다.

서예지는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후보에 올랐다.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투표가 진행됐고, 서예지는 투표 기간 내내 독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67만 표로 2위를 한 신혜선보다 압도적인 표 차이를 보여주며 최종 78만 표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서예지는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TV부문 최우수연기상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작품이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수상도 기대되는 바였다.

때문에 서예지가 상을 받기 위해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할지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그러나 서예지는 결국 불참을 선언했다.

일각에서는 서예지의 결정을 두고 앞선 논란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서예지는 최근 배우 김정현과의 염문설을 비롯해 학력 위조, 학교 폭력 가해 의혹,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소속사는 "김정현을 조종한 것이 아니라 연인 간의 애정 싸움"이었다고 해명했다. 학력 위조와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당시 논란은 거세게 확산됐고, 그 여파로 서예지는 영화 '내일의 기억' 홍보 활동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또한 캐스팅됐던 OCN 드라마 '아일랜드'에도 출연 불발설도 제기됐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은 13일 밤 9시부터 JTBC와 틱톡에서 동시 생방송된다. 레드카펫 생중계는 저녁 7시 20분부터 진행되며, 이날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연예부 | ]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