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검' 13일부터 수사 돌입… 관건은 디지털영상저장장치 조작 의혹 규명

'세월호 특검' 13일부터 수사 돌입… 관건은 디지털영상저장장치 조작 의혹 규명

머니S 2021-05-12 14:00:47

이현주 특별검사(사법연수원 22기)가 세월호 참사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이 담긴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 조작 의혹에 대해 오는 13일부터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한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월호 특검은 13일 오전 10시 서울 삼성동 특검 사무실에서 현판식을 열고 업무를 시작한다.

특검은 크게 DVR 수거과정 의혹과 CCTV 조작 의혹으로 나눠 수사를 진행한다. 수사 대상은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세월호 DVR 수거 과정과 관련된 의혹, DVR 관련 당시 청와대와 정부 대응의 적절성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이 특검은 최근 법무부에 현직 검사 파견을 요청해 이날까지 검사 4명을 파견 받았다. 이에 추가로 1명 더 파견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특검은 법에 따라 검사 5명 이내, 특별수사관과 파견 공무원 각각 30명 이내를 둘 수 있다.

수사관과 관련해서는 아직 구성이 완료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 관계자는 “다 현업에 있는 분들이라 실제 파견까지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며 “30명을 다 채우기보다는 적정한 수준에서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특검은 이날 현판식이 끝나는 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특검은 법에 따라 60일 동안 수사할 수 있으며 대통령 승인을 받으면 30일 더 수사할 수 있다.

특검 관계자는 “현직 검사 파견 문제는 행정적 절차만 남았다”며 “현판식을 하고 현직 검사가 파견되면 사건 기록 검토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