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등 오너 개인지분 50%↑ 상장사 34곳… 이사회 운영 '극과 극'

남양유업 등 오너 개인지분 50%↑ 상장사 34곳… 이사회 운영 '극과 극'

머니S 2021-05-10 13:24:14

국내 2500곳이 넘는 상장사 중 개인 주주의 지분율이 50%를 넘어 확고한 경영권을 갖고 있는 곳은 34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들 기업 중 오너일가의 이사회 진출 비율이 10%대 이하로 독립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한 곳은 6곳(17.6%)에 불과했다.

한국CXO연구소는 10일 ‘국내 상장사 중 50% 넘게 지분 보유한 개인주주 현황 분석’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교촌에프앤비 개인 지분율 가장 높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2500곳이 넘는 상장사 중 개인주주 1명이 해당 상장사에서 주식 지분을 50% 넘게 보유한 최대 주주 본인(최대주주)은 34명이었다.

이들 34명 중 지분율이 가장 높은 주인공은 권원강 전 교촌 회장으로 교촌에프앤비 지분을 73.1%나 보유하고 있었다.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합치면 74.13%로 더 높아진다. 다른 주주들로부터 경영권 분쟁과 같은 외부 공격을 당할 확률이 거의 희박한 셈이다.

에스티오 CEO로 활약하고 있는 김흥수 대표이사도 67.73%의 높은 지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이글’ 이진희 대표이사의 지분열 역시 66.17%나 됐다.

이외 TS트릴리온 장기영 대표이사(64.35%), 케어젠 정용지 대표이사(63.55%), 유니테크노 이좌영 대표이사(62.39%), 린드먼아시아 김진하 대표이사(61.85%), 서산 염종학 최대주주(60.02%)도 개인 주식 비율이 60%를 넘어섰다.

개인주주 지분이 50% 넘는 34개 상장사 중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작년 매출액이 가장 큰 곳은 ‘남양유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회사의 지난 해 매출액은 9360억원으로 조사 대상 34곳 중 유일하게 작년 매출 외형이 5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어 교촌에프앤비(4358억 원), 일진머티리얼즈(2917억 원), 연우(2456억 원), 클리오(2110억 원), 대양전기공업(1681억 원), 푸드나무(1147억 원), 풀무원(1085억 원), 에스디생명공학(1006억 원) 등도 매출 외형이 1000억 원 이상 됐다.

이번 조사 대상 34곳의 이사회 운영 방식은 극과 극 차이를 보였다. 이사회에 오너 일가 참여 비율이 높으면 다소 폐쇄적인 경영을 한다고 해석할 여지가 높고 반대의 경우엔 투명한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될 수 있다.

이 기준에 따르면 와토스코리아와 남양유업은 다소 폐쇄적인 방식으로 이사회를 운영하는 경향이 짙은 것으로 파악됐다.



오너 이사회 참여는 기업별로 엇갈려



최근 사업보고서 기준 와토스코리아의 이사회 구성은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1명으로 총 4명이다. 이중 사내이사 3명은 송공석 대표이사(지분 50.76%)를 비롯해 송 대표이사의 자녀들이었다.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합칠 경우 송공석 최대주주의 지분율은 67%나 되는데도 이사회까지 한 가족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다.

남양유업도 사정은 비슷했다. 남양유업의 특수관계인 지분까지 합치면 홍원식 회장의 지분은 53%인데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2명으로 총 6명의 이사회 중 오너일가가 세명이다.

특히 홍 회장의 모친인 지송죽 이사는 1929년생으로 올해 93세로 고령인데다 최근 3년간 이사회 참석률은 0%이다.

반면 교촌에프앤비는 총 6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오너 일가가 단 한 명도 없었다. 풀무원도 오너가의 이사회 참여율도 9.1%로 낮은 편에 속했다. 최근 사업보고서 기준 풀무원 이사회 멤버는 총 11명. 이중 오너가는 남승우 이사회 의장(지분 51.84%) 한 명뿐이었다.

클래시스·아모레퍼시픽그룹·케어젠·미스터블루 등도 오너가의 이사회 참여율이 20% 미만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외부 도움 없이 독자적인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는 기업일수록 최대주주를 견제하고 투명한 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이사회 구성을 전문성 등을 가진 비오너가 사내이사와 사외이사로 다수 구성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