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비대위 구성...소유와 경영 분리 위한 지배구조 개선 박차

남양유업, 비대위 구성...소유와 경영 분리 위한 지배구조 개선 박차

뷰어스 2021-05-10 11:18:49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사진=남양유업)

불가리스의 코로나19 효과 논란으로 소비자들의 공분을 산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영 쇄신에 나선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을 요청하기로 했다.

홍 전 회장과 일가는 50%가 넘는 남양유업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회장직에서 물러나더라도 경영에 미칠 영향력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홍 전 회장의 지분 매각 등이 요청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비대위에서는 외부 CEO 영입이나 내부 인사 발탁 등 공석이 된 대표이사 자리를 채우기 위한 인선 작업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후임 경영인 선정 시까지만 유지하기로 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