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정일우, 자결 택한 권유리 구할까…4.6% 자체 최고

'보쌈' 정일우, 자결 택한 권유리 구할까…4.6% 자체 최고

일간스포츠 2021-05-09 08:35:49

'보쌈'

'보쌈'

'보쌈' 권유리가 궁에서조차 외면당하고 진짜 자결을 택했다. 한발 늦게 절벽 위로 내달린 정일우가 그녀를 구해낼 수 있을지, 예측 불가 전개에 시청률이 상승했다. 전국 4.6%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순간 최고 시청률은 6.1%까지 올랐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8일 방송된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 3회에는 옹주 권유리(수경)의 보쌈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덮으려는 자 사이의 숨 막히는 갈등이 그려졌다.  
 
시아버지 이재용(이이첨)은 그녀를 찾으려 혈안이 됐고, 어떻게든 권유리를 살리려는 신현수(대엽)는 그런 아버지에게 맞서다 광에 갇혔다. 이 사실을 모른 채 뒤바뀐 운명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으리란 희망을 품은 권유리는 정일우(바우)와 고동하(차돌) 부자의 도움으로 아버지 김태우(광해군)가 있는 궁으로 향했다.
 
이들의 움직임을 이미 짐작한 이재용의 삼엄한 감시를 피해 권유리는 궁녀로 변장, 입궐에 성공했다. 하지만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 이는 아버지가 아닌 궁의 모든 움직임을 간파하고 있는 비선 실세 송선미(김개시)였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죽어주십시오"라는 그녀의 살벌한 청이 이어졌다. 이재용이 임금을 속인 것도 모자라, 옹주를 죽이려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 또다시 피바람이 불 것이란 경고였다.
 
일말의 예측도 못했던 상황에 권유리가 충격에 휩싸인 찰나, 김태우가 등장했다. 궁녀로 변장한 딸을 알아볼 수 있을지, 모두가 긴장한 순간 김태우는 권유리를 지나쳤다. 이어 처참한 사실이 드러났다. 권유리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김태우가 이를 이용해 이재용을 쳐낼 계획을 세운 것. 호위무사 서범식(중영)에게 "이이첨이 옹주를 죽이면, 그 증좌를 내게 가져오라"는 명을 내렸다. 왕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자식도 이용할 수 있는 김태우의 비정한 부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같은 시각 송선미 역시 은밀하게 이재용과 만나 권유리를 확실하게 처리하려는 모의를 하고 있었다.
 
정일우는 권유리가 궁 밖으로 나오자 일이 뜻대로 되지 않았음을 알아챘다. 뭘 물어도 입을 열지 않았고, 그가 언성을 높일 때면 습관처럼 하던 무엄하다란 말도 하지 않았다. 권유리와 함께 궁에 갔던 고동하로부터 "임금님도 봤는데 옹주 자가가 아는 척 안 했어. 근데 임금님도 모른 척한 것 같아"라는 사실을 듣게 된 정일우는 숨죽여 울고 있는 그녀를 발견했다. 하지만 그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이튿 날 정일우는 이제 서로의 갈 길을 가자며 애써 등을 돌렸다. 궁에서조차 외면을 당한 그녀가 이들 부자에겐 더더욱 위험한 존재였을 터. 떠나는 정일우와 고동하를 향해 "잘 가거라. 부디 무탈하게 자라기를"이라는 애달픈 작별 인사를 한 권유리가 향한 곳은 다름 아닌 절벽이었다. 모두가 원하는 대로 진짜 자결을 시도한 것. 정일우가 뒤늦게 권유리의 뒤를 쫓았지만 이미 절벽 아래로 뛰어내린 후였다.  
 
'보쌈' 4회는 오늘(9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본 방송 시작과 동시에 웨이브(wavve)가 OTT 독점 공개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