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도 안 한 韓·日 외교 수장… 위안부·오염수 입장차만 ‘팽팽’

악수도 안 한 韓·日 외교 수장… 위안부·오염수 입장차만 ‘팽팽’

세계일보 2021-05-06 06:00:00

정의용·모테기 ‘어색한 만남’ 5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다소 경직된 표정으로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만나 양자회담을 가졌다.

정 장관은 이날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런던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모테기 외무상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이어 한·일 양자회담을 가졌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지난 2월 정 장관 취임 이후 한 차례 전화 통화조차 없었던 두 장관이 한·미·일 회담을 계기로 얼굴을 맞댄 셈이다.

회담에서 양국 장관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 문제, 강제동원·위안부 사법부 판결 문제 등에 대해 그간의 입장을 되풀이하며 평행선을 달렸다. 회담은 20분간 짧게 진행됐다. 아쉽지만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출범 후 한·일 외교장관의 첫 만남에 의미를 둬야 한다는 평가다.

외교부는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은 한·일이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또 “양 장관은 한·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양국이 긴밀한 대화와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작 양국은 장기 교착상태인 양국 현안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며 맞섰다.

외교부는 정 장관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루어진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본 외무성은 모테기 외무상이 이날 정 장관에게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와 관련한 최근 한국 정부의 대외 발언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제기 손해배상소송 판결 및 강제동원 대법원 판결에 대해선 우리 측은 일본이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일본 측은 모테기 외무상이 한국이 일본이 받아들일 해결책을 조기에 제시해야 한다고 강력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선 주로 북핵과 북한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컨 장관은 최근 마무리된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일 양측에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주형 기자, 도쿄=김청중 특파원 jhh@segye.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