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동료들 초대해 바비큐 파티…라리가 방역수칙 위반 조사

메시, 동료들 초대해 바비큐 파티…라리가 방역수칙 위반 조사

연합뉴스 2021-05-05 13:31:11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팀 동료들을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함께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여부에 대한 리그 사무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

AP, AFP통신 등 외신은 5일(한국시간) 메시의 홈 파티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인지를 놓고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관계자 말을 바탕으로 보도했다.

스페인 현지 언론에 따르면 메시는 현지시간 2일 발렌시아와 치른 2020-2021 프리메라리가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한 뒤 다음 날 점심에 집으로 동료들을 불러 바비큐 파티를 열었다.

주장 메시가 두 골을 넣은 발렌시아전 승리로 바르셀로나는 시즌 승점을 74(23승 5무 6패)로 늘려 4경기를 남겨놓고 리그 선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6·23승 7무 4패)를 바짝 추격했다.

바르셀로나는 오는 8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안방에서 중요한 일전을 벌인다.

메시는 역전 우승을 위한 선수단 단합과 지난달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우승도 자축할 겸 이번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부 선수는 파트너를 동반하기도 한 이번 모임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규정을 어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식사를 마치고 돌아가는 일부 선수의 모습이 찍힌 사진과 메시의 집에서 "챔피언, 챔피언"을 외치는 소리가 흘러나오는 영상 등이 여러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바르셀로나 지역에서는 6명이 넘는 인원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리그 차원이 조사가 시작되면서 모임에 참석한 선수들과 구단에 대한 징계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hosu1@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