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약]‘맛남의 광장’ 성시경VS백종원 “연고전이냐, 고연전이냐”

[채널예약]‘맛남의 광장’ 성시경VS백종원 “연고전이냐, 고연전이냐”

스포츠경향 2021-05-05 11:41:00

가수 성시경이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 출격한다.

6일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는 성시경과 함께 ‘깻잎 살리기’에 나설 예정이다. 식탁 위의 명약이라고 불리는 깻잎. 그러나 농민들은 적자의 늪에 허덕이고 있다. 농가의 S.O.S를 받은 백종원과 유병재는 전국 깻잎 생산량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충청남도 금산을 찾아갔다.

두 사람은 깻잎 농가에 들어서자마자 농민의 요청으로 깻잎 수확을 돕기 시작했다. 백종원과 유병재는 깻잎 30장짜리 한 봉지가 200원이라는 얘기에 깜짝 놀랐다. 깻잎 수확은 허리를 숙인 채 일일이 수작업으로 해야 하는 고된 일이었던 것. 게다가 날이 좋아질수록 가격이 더 폭락한다는 농민의 말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들은 깻잎 소비 촉진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며 하우스를 나섰다. 이어 농민 표 깻잎 요리를 맛본 백종원은 농민에게 “금산의 백종원”이라며 감탄을 전했다. 특히 농민이 직접 개발했다는 깻잎 요리를 먹고는 “공장 차려야겠는데?”라고 반응해 요리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백종원이 인정한 농민 표 깻잎 요리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격적인 ‘깻잎 살리기’에 앞서, 농벤져스와 성시경의 만남이 이뤄졌다. 양세형은 성시경에게 “요즘 (게스트로) 요리 실력자가 나오긴 했지만, 오늘이야말로 끝판왕”이라며 그의 요리 실력을 인정했다. 백종원과 사석에서 만나 친해졌다는 성시경은 “오늘 (백종원) 형님 음식을 처음 먹어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백종원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백종원 음식을 처음 맛본 성시경의 반응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깻잎 요리 연구에 나선 농벤져스와 성시경. 이들은 백종원, 성시경, 양세형을 필두로 팀을 나눠 요리하기로 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희철은 백종원과 성시경에게 “둘이 연세대와 고려대 아니냐”며 신경전을 부추겼다. 김희철은 백종원에게 “연고전이냐, 고연전”이냐고 물었고 백종원은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었다. 이에 성시경은 “어쩐지 완벽하게 친해지진 않았다”라며, 라이벌 의식을 드러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성시경과 백종원의 귀여운 신경전은 6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