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서 물러난 모리뉴, 보름 만에 AS로마 사령탑으로 3년 계약

토트넘서 물러난 모리뉴, 보름 만에 AS로마 사령탑으로 3년 계약

연합뉴스 2021-05-04 23:36:04

AS로마 사령탑에 선임된 조제 모리뉴 전 토트넘 감독. AS로마 사령탑에 선임된 조제 모리뉴 전 토트넘 감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사령탑에서 물러난 조제 모리뉴(58·포르투갈)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명문 클럽 AS로마의 지휘봉을 잡는다.

AS로마는 4일 "모리뉴 감독과 2024년 6월 30일까지 3년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모리뉴 감독은 2021-2022시즌부터 로마를 지휘한다.

로마는 아울러 파울로 폰세카 현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난다고 알렸다.

로마는 올 시즌 세리에A에서 4경기를 남겨놓고 승점 55(16승 7무 11패)로 7위에 처져 있다.

지난달 19일 토트넘에서 해임된 모리뉴 감독은 보름 만에 재취업에 성공했다.

모리뉴 감독이 이탈리아 팀을 맡는 것은 2010년 이후 11년 만이다.

모리뉴 감독의 선임을 발표한 AS로마. 모리뉴 감독의 선임을 발표한 AS로마.

[AS로마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모리뉴 감독은 2009-2010시즌 인터밀란을 이끌고 세리에A,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코파 이탈리아(이탈리아 컵) 우승을 휩쓸어 시즌 '트레블'(3관왕)을 달성한 뒤 다음 시즌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모리뉴 감독은 로마 구단을 통해 먼저 "이 훌륭한 클럽을 이끌 수 있고, 그들의 비전을 함께 할 수 있게 선택해 준 구단주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고는 "구단주와 단장을 만난 뒤 구단을 위한 그들의 야망이 어느 정도인지 바로 알 수 있었다"면서 "이 야망과 의지는 내게 늘 동기를 부여했던 것과도 같다. 우리는 함께 앞으로 몇 년 동안 위닝 프로젝트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hosu1@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