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강서 발견된 휴대전화, 숨진 대학생 친구 것 아냐"

경찰 "한강서 발견된 휴대전화, 숨진 대학생 친구 것 아냐"

뉴스핌 2021-05-04 21:00:06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모(22)씨와 함께 당시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경찰 조사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서초경찰서는 "손씨가 실종된 현장 인근에서 발견된 휴대폰은 친구 A씨의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앞서 이날 오후 1시40분 경 민간구조사 차모씨는 손씨의 실종 지점 인근 물 속에서 아이폰 1대를 발견해 약 2시간 뒤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경찰은 곧바로 해당 휴대전화의 주인을 확인하는 작업에 들어갔으나 분석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경찰은 사건 당시 A씨가 가지고 있던 손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들어갔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을 통해 손씨가 실종 직전 누구와 통화했는지 등 당일 행적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A씨는 손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30분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부모와 통화를 하고 잠들었다가 1시간 뒤 일어나 손씨의 휴대전화를 자신의 것으로 착각해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shl22@newspim.com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