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선수단 음주 폭행에 “단장 교체”…감독도 감봉 징계

현대모비스, 선수단 음주 폭행에 “단장 교체”…감독도 감봉 징계

스포츠경향 2021-05-04 20:12:00

선수단 음주 폭행 사건으로 논란을 빚은 울산 현대모비스가 현장 관리 책임을 물어 단장을 교체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4일 “최근 선수단 내 폭행 사건과 관련해 물의를 빚어 머리 숙여 사죄 말씀드린다”며 “현장 관리 책임을 물어 단장 변경을 추진하고 감독과 사무국장에게 엄중 경고 및 1개월 감봉, 연봉 삭감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또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기승호)와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며 “피해 선수와 그 가족, 프로농구를 아끼는 팬,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고 깊은 책임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폭행 당사자인 기승호는 이미 지난 4월30일 KBL에서 제명된 상태다.

정규리그 2위인 현대모비스는 지난 4월26일 4강 플레이오프에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3전 전패로 탈락했다.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수단 식사 자리에서 베테랑 기승호가 술에 취한 채 후배 선수들을 폭행했다. 그 중 장재석은 안와골절 진단까지 받는 중상을 입었다.

폭행 사건 당시 유재학 감독과 김진환 단장은 이미 식사 자리를 떠나 현장에 없었지만, 선수단 내에서 음주 상태로 폭행까지 벌어진 사태에 관리 책임을 물어 구단은 단장을 교체하고 감독과 사무국장도 징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 구단은 KBL로부터 기승호 제명 당시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으로 제재금 1500만원을 부과 받았다.

현대모비스 구단은 “앞으로 유사 사건을 미리 방지하기 위해 사무국을 포함한 선수단 전체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교육 및 인성 함양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