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새벽까지 비 오고 그친다

어린이날 새벽까지 비 오고 그친다

스포츠경향 2021-05-04 18:40:00

어린이날인 5일 새벽까지 비가 내린 뒤 차차 갤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4일 전국에 비가 오고 있고, 특히 이날 밤까지 남풍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돼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는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이번 비는 5일 새벽쯤 대부분 그칠 예정이다.

경상권 해안과 경북 북동 산지, 강원 산지, 충남 서해안, 전라 해안, 제주도는 강풍특보가 발효됐으며 강원 동해안은 이날 밤, 중부 서해안은 5일 새벽 강풍특보가 확대 발표될 수 있다.

이들 지역은 5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0㎞(최대순간풍속 70㎞ 이상)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도 바람이 시속 25∼45㎞로 강하게 불 예정이다.

기상청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신호등 등의 시설물과 강풍에 날리는 낙하물·간판 등의 위험 요소를사전에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전국 해안에 있는 공항은 강한 바람이 불고 지형의 영향으로 활주로 주변의 바람이 급격히 변하면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항공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