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윤여정 몰아본다

OCN, 윤여정 몰아본다

스포츠경향 2021-04-24 12:30:00

NO.1 스토리테인먼트채널 OCN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녹화 방송부터 윤여정 특집 방송 ‘윤스토리’ 및 특선 영화들을 특별 편성한다.

먼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6일(월) 밤 9시 OCN을 통해 녹화 방송된다. 아카데미 시상식(일명 오스카)은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으로, 올해는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현지시각 4월 25일에 진행된다. 특히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 배우가 한국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뿐만 아니라 OCN은 시상식 당일 윤여정 배우의 연기력이 돋보이는 전작들을 편성, 특별한 즐거움을 전한다. 윤여정이 소녀 감성을 지닌 70대 여인으로 분한 ‘장수상회’(2015)가 26일(월) 오후 3시 30분, 이어서 항상 자식을 생각하는 애틋한 모성애를 연기한 ‘그것만이 내 세상’(2018)이 26일(월) 오후 5시에 방송한다.

오늘(24일, 토) 밤 9시에는 OCN 윤여정 특집 방송 ‘윤스토리’를 통해 윤여정을 알아본다. ‘윤스토리’에서는 윤여정을 향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생생한 증언이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순재, 이서진, 김영민, 이정재, 전도연, 문소리, 양동근, 봉태규, 송혜교, 한예리 등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그들에게 윤여정이 어떤 존재인지 밝힌다. “꿈”, “힐링”, “배우는 배우”, “따지는 배우” 등 궁금증을 자아내는 다양한 답변들이 예고돼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 이 밖에도 윤여정과의 첫 만남 등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에피소드들이 눈길을 끌 전망이다.

또한 김초희 감독, 주성철 평론가와 함께 윤여정의 연기 인생을 세밀하게 살펴본다. 윤여정의 영화 데뷔작인 ‘화녀’(1971)부터 ‘하녀’(2010), ‘죽여주는 여자’(2016), ‘미나리’(2020)에 이르기까지 윤여정의 필모그래피를 통해 오늘날의 윤여정을 만든 원동력을 살펴본다. 특히 윤여정의 ‘미나리’ 이전작인 ‘찬실이는 복도 많지’(2019)를 연출한 김초희 감독은 “윤여정 선생님의 가장 큰 매력은 뭐든지 전형적이지 않다는 것”이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윤스토리’에는 tvN ‘꽃보다 누나’, ‘윤식당1, 2’, ‘윤스테이’를 통해 윤여정과 인연을 맺은 나영석 PD가 출연한다. 나영석 PD는 윤여정을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고 싶어하는 한 명의 예술인”이라며 “같이 이야기하는 것이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즐거운 사람 중 한 명”이라 전해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윤여정 특집 방송 ‘윤스토리’는 24일(토) 밤 9시 OCN에서, 25일(일) 오후 6시 20분 tvN에서 방송된다. 또한 ‘아카데미 시상식 2021’은 26일(월) 밤 9시에 OCN을 통해 녹화 방송된다.

<안병길 기자 sasang@kyunghyang.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