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영국남자 조쉬·국가비 나란히 복귀…‘또 6개월’

[종합] 영국남자 조쉬·국가비 나란히 복귀…‘또 6개월’

스포츠경향 2021-04-21 09:27:00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국가비 부부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및 탈세 의혹 논란 후 6개월 만에 복귀했다.

384만 유튜버 영국남자 조쉬는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하며 활동 복귀를 예고했다.

조쉬는 “올리의 인스타그램에서 보신 분들도 있으시겠지만 저희가 새로운 유튜브 콘텐츠로 다시 인사를 드리려고 준비하고 있습니다”라며 “하지만 영상을 올리기 전에 여러분께 그동안의 고민과 생각을 말씀드리고, 사과와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지난 6개월을 돌아보면 저희가 이 과정에서 너무나 미흡하게 대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라면서 “저로 인해 심각한 고통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주변을 보면서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느낄 때, 견디기 힘들었습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끝으로 조쉬는 “앞으로 영국남자팀은 여러분이 구독해주신 이 채널의 중심을 잃지않고, 저희의 최선을 담은 콘텐츠를 여러분께 전달드리는데 마음과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며 유튜브 활동 재개를 예고했다.

이날 조쉬의 아내 국가비 또한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에 나섰다.

국가비는 특히 논란이 가중된 ‘건강보험료 먹튀’ 사건에 대해 “정확히 지적해주신 것처럼 건강보험료를 낼 수 없는 조건이 맞더라”며 “작년 10월까지 건강보험공단 명의로 발송된 이메일 고지서에 따라 다름 아닌 국민연금을 납부해온 건데, 건강보험료를 내고 있다고 너무 단단히 착각하고 있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조쉬·국가비 부부의 복귀에 이들을 향한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논란을 빚은 타 유튜버들과 다름 없이 6개월 만의 복귀이기 때문. 이들의 사과에 일부 구독자들은 유튜브 채널의 수익 창출이 막히는 ‘6개월’에 맞춰 복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국가비는 지난 1월 말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에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김서영 온라인기자 w0wsy@kyunghyang.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