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년에 죽은 17살 소녀.

102년에 죽은 17살 소녀.

레알크크 2021-04-13 00:31:41

11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쓸범잡'에서는 출연진이 천안의 한 양조장 개조 카페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었다. 유관순 열사 기념관에 다녀왔다는 정재민은 "유관순 열사께서 서울에서 일어난 3.1운동에 참여하셨다가 경찰에 연행되어서 3월 5일 이화학당 측에서 구출됐습니다. 열사께서 다시 고향인 천안으로 오셔서 아우내장터에서 다시 만세운동에 참가했어요"라고 얘기했다.
 

cac396278a9b3711b6550b7fbf46019f_893270.jpg

 

fd2e37887a0aafed83fee03ccb68dd9a_746920.jpg

 

72855e50da9e32cc10bc96352f34a436_310125.jpg

 

사람들이 오고 가는 이곳, 아우내장터에서 102년 전 3.1운동이 시작되었다. 1919년 4월 1일, 유관순 열사는 그곳에서 태극기를 들고 만세 운동을 펼쳤다. "제가 그 당시 유관순 열사의 판결문을 가져왔다"고 2심 판결문을 꺼낸 정재민. "공주지방 법원이 언도한 유죄판결에 대해 피고 11명으로부터 공소 신청이 있다"고 정재민은 전했다.

"피고 조인원, 유관순, 유중무를 각 징역 3년에 처하고, 라고 써 있죠. 제1호 태극기를 몰수한다고 써 있고요. 판결문 정체에서 한 문단 전체가 통째로 유관순 열사에 대해 쓰여 있어요. 피고 유관순은 경성에 있는 이화학당 학생인데, 3월 1일 경성에서 손병희 등이 조선독립선언 등을 만들어 발표하고 천안 병천시장의 개시를 이용해 조선독립운동을 개시하고 그 곳에서 수천명의 군중 단체에 참가해 치안을 방해하였다고 써 있죠"라고 정재민은 판결문 내용에 대해 설명했다.

 

26b455581fcbae8dab7ece12fba9252a_208619.jpg

 

fc59a2cc568a0b8eb15ab507ac617951_980697.jpg

 

c1b838853b54355f121bb144b35239e4_905110.jpg

 

d63b014cc2b1698c5ea069be2b2845ad_793944.jpg

 

4월 1일 만세운동 전날 매봉산 자락에 올라가 봉화를 울렸던 유관순 열사. 이를 치안 방해죄라 본 것이다. 단체적으로 폭행, 협박 시 소요죄가 성립되었었는데 유관순 열사의 죄목이 '폭행'이라고 한 일제. 즉사가 19명, 중상자가 30명이 발생했었다는 당시, 헌병이 군중에게 발포하려 총을 겨누고 있을 때 자신은 양쪽을 제지하기 위해 그들이 소지하고 있던 총을 잡은 일이 있다는 내용이다. 총을 막 쏘아 사람이 죽어 나가는데 유관순 열사는 총구를 잡은 것이다. 

그 중에 피고 유관순의 아버지이며 피고 유중무의 형인 유중권도 그 피해자의 한 명이 되자, 아버지가 총에 맞아서 그 자리에 돌아가신 것. 유관순 열사는 만세 운동이 끝나고 주재소로 향한다. 아버지의 사체가 있자 화가 난 나머지 "자신의 나라를 되찾으려 하는 정당한 일을 하는데 군기를 사용하여 민족을 죽이느냐"고 울며 외쳤다 한다.

 

390542c32260919ff2d62d602b27145a_106225.jpg

 

2e5c438da3f1e18fb21e442bec97d40f_879586.jpg

 

e54f0671afb72995a520e030a3c415ab_707711.jpg

 

1556370bbd2aa4bc46514e069bee927f_911632.jpg

 

군중들을 학살하는 헌병에게 달려가 총구를 잡고 있었다는 죄목

심지어 유관순 열사의 아버님도 헌병총에 맞아 돌아가셨습니다.

 

adc5b8e41f27b222336abe5d620c7c82_191795.jpg

 

c79a1b9f42adfe2b05f91d5959f050ad_942924.jpg

 

3da1385d07ea41c11c328e370d748428_708918.jpg

 

5f5419e3371065ef9e6e9bd82d785041_276774.jpg

 

3877edfcb110b210c127bbe061b13377_342079.jpg

 

6b7685ce9c44842b2f75b4ea51fff918_439784.jpg

 

발포한 헌병들은 조선인이었냐 장항준 감독이 묻자, 정재민은 "조선인들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헌병이 총을 겨누기에 죽지 않고 가슴에 매달린 것을 '폭행죄'로 판결내린 일제. 판결문에 써 있는 '붙잡고', '흔들고' 가리키고' 등을 폭행죄로 넣었다는 것에 출연진 모두 크게 분노했다.

혐의를 조작하는 것도 아니고 말을 만들 생각조차도 안 했던 것 같다며 윤종신은 황당해했다. 김상욱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억울하게 죽었을까요"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유관순 열사는 일본에 의해 재판받는 걸 거부하며 상고를 포기한다. 정재민은 "이것만 봐도 유관순 열사는 그냥 보통 분은 아니에요. 1년 후, 1920년 3월 1일 서대문형무소에 갇혀서 만세 운동을 해요"라고 말했다.

 

d164f3931a8229e9d580c51d4fd25911_712614.jpg

 

086a512a4d2ca575267e4fe68091f0ef_596661.jpg

 

6b3955913929bc4bca81bc4e3029ee46_499098.jpg

 

f93f66c696376ec7ed6ee5ac704cf482_972129.jpg

 

b75494a5c8dd0425244dcc06bee36ccc_357469.jpg

 

6063dd0dd832bb00ea0e577916097886_970587.jpg

 

dcd27ce37d9094cdbb809eb227807726_195997.jpg

 

17살이면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사랑받고 놀나이인데

왕과 관리가 무능하고 친일파가 득세하여

나라가 개줯망이라 

어린소녀가 어쩔 수 없이 열사가 되었고 

끔찍한 죽음을 당한게 맘이 아프네요.

 

짱꿜런들이 동북공정으로 미쳐날뛰고

쪽봘발이들이 뻔뻔하게 구는 요즘

 

유관순 누나를 통해

우리가 누리고 있는 것들이 결코 쉽게 얻은 것이 아닌

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다시 알게 됩니다.

 

 

 

 

 

 

출저 : 오늘의 유머

 

c4a80ce546e2d7ec445b4556732d1582_657389.gif

 

471efb162d9e37fb8e1ee347f0cac2fe_368229.gif

 

11c9100e85e76440ba56e77a9eecd3dd_610260.gif

 

a9ac6ad6483b44b0fb604fd5085750f4_521838.jpg

 

생전 고문으로 인해 부으시지 않으셨다면…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