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홍은희, 최대철-하재숙 혼외자 알고 폭주 [종합]

'광자매' 홍은희, 최대철-하재숙 혼외자 알고 폭주 [종합]

엑스포츠뉴스 2021-04-10 21:14:3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최대철에게 분노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9회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이 배변호(최대철)에게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마리아(하재숙)는 아이를 데리고 배변호와 이광남에게 접근했다.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우리 애 한 번 안아보실래요?"라며 제안했고, 이광남은 "우리 남편 애 안 좋아해요"라며 의아해했다.

그러나 신마리아는 "안 그러실 테네요"라며 아이를 배변호의 품에 안겨줬고, 이광남은 "애가 낯가림을 안 해"라며 깜짝 놀랐다.

이때 신마리아는 "당연하죠. 애 아빠인데. 우리 복덩이 변호사님 아이예요"라며 폭로했고, 이광남은 "사실이야?"라며 발끈했다.

이광남은 배변호를 뿌리친 후 집으로 들어갔다. 배변호는 "대체 왜 이래요"라며 다그쳤고, 신마리아는 "이 카드밖에 내밀 게 없었어요"라며 못박았다.



특히 이광남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광남은 다행히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의식을 찾았고, 배변호를 앞장세워 신마리아의 집으로 향했다.

이광남은 홀로 집 안으로 들어갔고, 신마리아는 "저 때리셔도 좋은데 소리만 지르지 말아주세요. 우리 복덩이 방금 잠들었거든요"라며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광남은 "애는 누가 낳자고 했어요"라며 추궁했고, 신마리아는 "누가 먼저라기보다 서로가 원해서 합의하에? 애가 혼자 좋아서 낳을 수 있는 거예요? 15년 사셨다면서 우리 복댕 아빠를 너무 모르신다"라며 여유를 부렸다.

더 나아가 신마리아는 "처음에는 혼자 사는 남자인 줄 알았죠. 어떤 부인이 남편을 그렇게 매일 밥을 굶기겠어요"라며 이광남을 탓했다.



이광남은 배변호의 뺨을 때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광남은 "애 낳지 말자며. 나랑 둘이만 있어도 행복하다며"라며 독설했고, 배변호는 "마흔까진 몰랐는데 마흔 넘어가니 뭔가 채워지지 않고 허전하고 그랬어. 뭔가 시들하고 재미가 없었어"라며 고백했다.

이광남은 "진작에 말했어야지. 우리 결혼할 때 애 낳은 형편이나 됐었니? 잘나가는 변호사인 줄 알고 결혼했는데 빚 천지더라. 빚 다 갚을 때까지 안 낳기로 했잖아. 그렇게 원했으면 말했어야지"라며 밝혔다.

배변호는 "무수한 사인 보냈어. 우리도 애 있으면 좋겠다고. 나도 애 같은 거 없어도 될 줄 알았어. 근데 내 마음 나도 모르겠다. 어느 날부터인가 내가 뭐가 부족해서 이러고 사나. 돈 벌어도 재미가 없고 사는 낙이 없더라"라며 눈물 흘렸다.

이광남은 "그렇다고 뒤통수치니? 죄는 너희들이 지었는데 왜 내가 아파야 되는데. 애 낳고 몸매 망가져도 날 사랑했겠어?"라며 화를 냈다.



결국 배변호는 이광남을 진정시키기 위해 이광식(전혜빈)을 집으로 불렀다. 이광남은 "알고 있으면서 말 안 했니? 그래서 형부 안부 묻는 척 내숭 떨었니? 또 누구누구 알아. 너 누구 편이야? 너희들끼리 한편 먹고 나만 바보 만드니까 기분 좋니?"라며 원망했다. 이광남은 베란다에서 투신자살하려고 했고, 이광식과 배변호는 이광남을 붙잡았다. 

이후 이광남은 발레복을 입고 폭식했다. 이광남은 "걱정 마. 안 미쳤어. 일주일에 5kg이나 빠졌어. 땡큐 베리 머치야"라며 쏘아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