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미 "딸 임수연, 가수 반대했는데…조기졸업하고 귀국" (수미산장)[종합]

주현미 "딸 임수연, 가수 반대했는데…조기졸업하고 귀국" (수미산장)[종합]

엑스포츠뉴스 2021-04-09 00:45:36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주현미가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눈물을 보였다.

8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가수 주현미와 딸 임수연이 출연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수미는 손님 주현미와 임수연 모녀를 위해 솥밥 산장 정식을 준비했다.

전진은 "수연 씨가 데뷔한지 얼마나 됐냐"라고 물었고 임수연은 "까마득한 후배다. 2017년에 데뷔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명수가 "음악한다고 했을 때 반대하진 않으셨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주현미는 "나는 반대했다. 공부를 너무 잘해서 아깝다. 수연이 오빠가 이미 버클리 음대를 다니고 있었는데 둘 다 음악을 한다고 하더라. 내가 연예인 생활을 해보니까 얼마나 힘든지 알지 않나"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래서 반대를 했더니 '오빠는 하는데 왜 못하게 하냐'고 하더라. 그래서 약속을 했다. 일반 학부 졸업을 하고 와서도 마음이 있으면 앨범을 내주겠다고 했다. 자기가 전공을 하고 성취감을 느끼면 잊어버릴 거라고 생각했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하니는 "저희 엄마 같다. 저희 엄마도 엄청 반대하셨다"고 공감했다.

주현미는 "얘가 심지어 조기 졸업을 했다. 라스베이거스 쟁쟁한 호텔들에서 다 스카우트 제의가 왔는데 일찍 졸업을 하고 와버렸다. 약속은 지켜야 할 거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내게 된 앨범, 임수연은 모두 자작곡으로 채웠다고 전했다.

또 주현미는 "난 수연이 음악이 너무 신기했다. 팬이 됐다"며 "규격이 맞지 않는 음악인데 너무 자유롭더라"라고 미소를 지었다.

임수연은 "배우지 않아서 틀에 맞지 않으니까 때문에 엄마가 신기해하셨었다"며 "어렵고 음악이 즐긴다고 해서 다 되는 게 아니지 않나. 공부를 해서 취업을 하면 안정적이니까 이런 고민을 안 할 수 있겠지 싶으면서도 그게 잘 안 되더라"라고 말했다.

또 주현미는 임수연이 출연했던 '싱어게인'에 대해 언급하며 "거길 나간다고 할 때 깜짝 놀랐다. 어쨌거나 경쟁이고 다 밝혀지고 그러니까 난 속으로 엄청 떨렸다. 근데 나가겠다고 하니까 '네가 나가야 할 시긴가보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현미는 "정말 잘 나갔다고 생각하고 우리 아기 수연이가 이제는 혼자 서서 잘 걸어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딸 사랑을 뽐냈다.

한편 단호박 꽃게탕과 문어 숙회까지 어머어마한 한상이 차려졌다. 주현미는 "이거 들고 마시고 싶다. 해물탕 먹어봐도 이런 맛은 처음이다"라고 극찬했다.

임수연은 "엄마가 해 준 음식 중에 제일 맛있었던 거? 없다 싶다"면서도 "스키야키랑 카레. 손맛이 별로 필요하지 않은 음식들"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식사 후 주현미는 딸 임수연과 함께 듀엣 무대를 펼쳤다. 담백한 임수연의 목소리와 연륜이 넘치는 주현미의 목소리가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딸과의 무대 후 주현미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또 임수연은 엄마를 위한 깜짝 선물로 손편지를 써왔다. 임수연은 "밤에 쓰면서 엄청 눈물이 났다"면서도 속마음을 담은 편지를 읽었다. 이에 주현미는 눈물을 보이며 "이런 얘기 잘 안 하는데"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