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다고 해서 우산 가져왔더니”…기상청 날씨 예보가 매번 틀렸던 ‘황당한’ 이유

“비 온다고 해서 우산 가져왔더니”…기상청 날씨 예보가 매번 틀렸던 ‘황당한’ 이유

연애공부 2019-10-08 22:58:02

지난 7일 한 매체는 “기상청이 운영하는 관측시설 10개 중 9개가 위치 선정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기상관측 담당자 중 기상기사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은 1%에 불과해 “날씨 예보 정확도가 크게 떨어질 수 있다”라는 지적도 더했다.

연합뉴스

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기상청 관측시설 387곳 중 339곳(87.6%)이 법령이 정한 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상관측표준화법> 제 17조와 동법 시행령 제8조에는 관측시설과 주변 장애물 간 거리가 장애물 높이의 10배 이상되어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그런데, 더욱 황당한 것은 기상청 본청의 관측시설도 이러한 법령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와 연관 없는 사진 / pixabay

또한 전문성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전체 27개 기관의 관측 담당 직원은 425명인데, 이 중 기상기사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은 단 4명에 불과했다.

또한 관련 학부 졸업자는 12명(3%)가 전부였고, 기상청이 시행한 기상관측 교육 40시간 이수자도 61명(14.3%)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기상관측 업무 종사자 기준으로는 ‘관련 학과 또는 학부를 졸업한 자’, ‘기상기사 자격을 보유한 자’, ‘기상관측 교육을 40시간 이상 받은 자’로 규정되어 있다.

해당 매체를 통해 신 의원은 “날씨 예보의 정확도는 관측 자료, 수치 모델, 예보관 능력 등 3대 요소에 의해 판가름 난다. (기상관측 담당자들이) 법이 정한 자격을 갖추도록 교육 및 훈련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