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도전’ 이현중, “이번 드래프트에서 슛은 내가 최고”
뒤로가기

3줄 요약

본문전체읽기

‘NBA 도전’ 이현중, “이번 드래프트에서 슛은 내가 최고”

미국 대학농구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미국프로농구(NBA) 도전을 선언한 이현중(22)이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인터뷰에서 슛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현중은 ‘최근 대학농구 최고 슈터로 꼽히는데 그게 NBA 진출에 도움이 될 것 같냐’는 질문에 “그렇다.물론 약점이 많지만 난 자신을 믿는다”면서 “이번 드래프트에 나오는 선수 중 내가 최고의 슈터라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NBA 진출을 선언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저 더 뛰어난 선수들과 맞붙고 싶다”고 답했다.

뉴스픽의 주요 문장 추출 기술을 사용하여 “스포츠경향” 기사 내용을 3줄로 요약한 결과입니다. 일부 누락된 내용이 있어 전반적인 이해를 위해서는 본문 전체 읽기를 권장합니다.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