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작가, 마동석 처남 '차우진'이었다... '초롱이'도 차우진 아이디어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범죄도시3 작가, 마동석 처남 '차우진'이었다... '초롱이'도 차우진 아이디어

하이뉴스 2023-06-10 20:08:00 신고

3줄요약
마동석, 차우진


영화 '범죄도시3'가 전편에 이어 '쌍 천만' 기록을 향해 쾌속 질주 중인 가운데 숨은 공신이 있다. 범죄도시2 천만관객 흥행의 포문을 열고 범죄도시3 작가로 참여한 마동석의 처남이자 예정화 동생 차우진(본명 예동우)이 주인공이다.

영화가 무서운 속도로 천만 관객을 향해 달려가면서 극중 캐릭터들도 화제가 되고 있는데 그중 특히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화제몰이 중인 '초롱이'라는 캐릭터도 차우진 작가의 아이디어였던 것으로 드러나 놀라움을 주고 있다. 또한 범죄도시3의 감독 또한 마동석의 처남인 줄 모르고 캐스팅 했다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범죄도시2에서 배우로 나오더니 이제는 각본가로

범죄도시2
범죄도시2


차우진은 지난해 개봉한 '범죄도시 2'에서 대부업체 회장 최춘백(남문철 분)의 아들이자 강해상(손석구 분)에게 살해된 최용기 역을 맡았다. 영화 초반 뺀질거리는 금수저 사업가로 시선을 강탈하더니 강해상에게 무참하게 살해돼 협박 범죄 스토리의 포문을 연 인물이다.

분량은 짧았지만 존재감은 컸다. 스토리 자체가 최용기를 살해한 강해상과 그런 강해상에게 복수하려고 살인 청부를 한 최춘백, 최춘백과 더 큰돈을 노리기 위해 납치 사건을 벌인 강해상과 그를 잡기 위해 목숨을 건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를 담은 까닭에 중요한 차우진 캐릭터를 차우진이 훌륭하게 소화해 냈다.

그런데 그의 이름이 뜻밖에도 3편에 다시 등장했다. 이번엔 배우가 아니라 각본가다. 제작자 마동석, 연출 이상용 감독과 함께 '범죄도시 3' 각색을 맡아 스토리를 더욱 풍성하게 채웠다.

범죄도시3
범죄도시3


3편의 독보적인 장치인 주성철(이준혁 분)과 리키(아오키 무네타카 분)의 투톱 빌런 설정 역시 차우진의 아이디어였다.

이상용 감독은 지난달 30일 OSEN과 만난 자리에서 "'범죄도시 2' 이후 차우진이 쓴 각본이 있었다. 너무 잘 썼더라. 2편을 2년간 찍느라 촬영 때문에 그에게 각본을 맡겼는데 잘 썼다. 그걸 토스를 받아서 새롭게 또 각색 회의를 하며 고치고 고치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리키라는 캐릭터가 나온 게 차우진의 설정이었다. 마음에 들었고 꽂혔다. 전혀 약한 빌런이라고 생각 안 한다. 주성철, 리키, 마석도까지 셋의 관계가 후반부에 어떤 선택을 할까 이 부분이 매력적이었다. 차우진은 지금도 할리우드랑 얘기 중인 시나리오를 고치고 있다"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더욱 놀라운 건 차우진이 예정화의 남동생이자 마동석의 처남이라는 점이다. 하지만 이는 가족이라서 누린 특혜가 아니라 능력으로 이룬 성과다.

 

마동석 "처남이지만 글 너무 잘 써... 4편도 맡겼는데 투자 완료"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작자 겸 주연배우인 마동석은 앞서 가진 인터뷰에서 차우진에 대해 "지금은 처남이 됐지만 그전엔 동생으로 알고 지냈다. 원래 글을 굉장히 잘 쓴다. 지금 '범죄도시' 시리즈 말고 차우진이 작가로 쓴 시나리오가 4편인데 전부 투자가 완료됐다"라고 벌써부터 기대케 했다.

이어 그는 "차우진 작가가 쓴 '범죄도시' 3편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그걸 기본으로 각색했다. 다행히 지금 글을 너무 잘 써줘서 '범죄도시 3'이 원하는 만큼 가깝게 나오지 않았나 싶다. 본인이 연기도 하면서 글을 쓰니 아무래도 대사가 보통 작가분들보다는 좀 더 라이브 하다. 그런 부분이 좋다"라고 칭찬한 바 있다.

 

이상용 감독 "초롱이? 차우진 작가 아이디어"

범죄도시3
범죄도시3


이상용 감독은 국내 한 언론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초롱이'란 캐릭터가 화제라며, 이름을 어디서 착안했냐는 질문에 "초롱이란 이름은 차우진 작가가 지었다. 차우진 작가가 각본을 맡으면서 구조가 바뀌었는데 거기에 등장하는 인물이 초롱이라고 적혀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마동석의 처남 차우진 작가와의 작업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그렇게 글에 소질이 있는지는 몰랐다. 제가 '롱 리브 더 킹' 할 때 단역배우 나왔었는데 그때는 현장에서 얼어있었던 배우였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 '범죄도시2' 오디션에서는 너무 잘하더라. 부잣집 도련님 같은 비주얼인데 뻔뻔하게 너무 연기를 잘해서 캐스팅하고 봤더니 '그분(마동석의 처남·예정화의 동생)'이시라더라"며 웃음을 지었다.

그는 "이후에 시나리오가 몇 편 있다고 해서 받아봤더니 글을 잘 쓰더라. 소질이 있다 했다. 3편 각본도 맡겨놨더니 매력적으로 잘 잡아왔더라. 초롱이나 리키는 차우진 작가가 잘한 설정이다. 너무 잘 살린 것 같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범죄도시 2'는 총 관객 1269만 명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흥행 기록을 세웠다. 그리고 '범죄도시 3'는 지난 5월 31일 개봉 후 9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누적관객수는 645만 9759명을 나타냈다.

이 같은 추이는 개봉 12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한 전편의 속도보다 5일이나 빠르다. 자연스럽게 '범죄도시 2'에 이어 '범죄도시 3'까지 '쌍 천만' 대기록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름은 낯설지만 '범죄도시' 시리즈에 차우진이 미친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하이뉴스=김아중 기자]

 

 

 

Copyright ⓒ 하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