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한일관계가 정상화 단계로 접어들었다" 자평

대통령실 "한일관계가 정상화 단계로 접어들었다" 자평

더팩트 2023-05-08 17:04:00 신고

3줄요약

"기시다 유감 표명은, 韓 국민 마음을 열려는 시도"

대통령실은 8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이번 방한에 대해 "지난 12년간 냉각됐던, 특히 지난 정권에서 방치되고 단절된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 복원됐다"며 한일관계가 정상화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7일 공동기자회견 후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 /대통령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대통령실은 8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방한과 관련해 "한일관계가 정상화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한다"고 자평했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가 12년 만에 재가동했고, 두 정상이 양국 협력 분야를 전방위로 확대하는 데 합의한 것에 대해 이같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지난 12년간 냉각됐던, 특히 지난 정권에서 방치되고 단절된 한일 정상 간 셔틀 외교 복원됐다"며 "군사안보, 경제안보, 첨단산업, 과학기술, 문화협력 등에서 (양국 협력과 교류가) 본격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추진한 가치 중심 외교가 이제 성과를 얻어가고 있다고 평가한다"며 "지난 3월 윤 대통령이 강제징용 피해자 해법으로 '제3자 변제'를 결단하고 입장을 했고, 국내 비판 여론이 있었지만 이로 인해 한일 관계가 움직였고 주도권을 쥔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기시다 총리가 한일 미래협력 관계에 호응하면서 한일관계가 더 공고해졌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기시다 총리가 과거사를 언급하며 유감 입장을 표명한 것에도 의미가 있었다고 해석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7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해 "당시 혹독한 환경 속에서 일하게 된 많은 분들이 힘들고 슬픈 경험을 하신 데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기시다 총리의 이 발언에 대해 "기시다 총리가 우리 한국 국민의 마음을 열려는 시도"라며 "지난 12년간의 냉각 관계를 생각하면 중요한 진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의 방한으로 한일 양국 국민의 마음이 조금 더 열렸다"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안보, 산업, 과학기술, 문화, 미래세대 교류 등과 관련해 철저한 후속 조치에 임해 달라"고 내각과 참모진에 지시했다.

cuba20@tf.co.kr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