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을 얻고 머리카락을 잃었습니다"…죽어라 공부해서 딱 6개월만에 때려친 이유

"공무원을 얻고 머리카락을 잃었습니다"…죽어라 공부해서 딱 6개월만에 때려친 이유

DBC뉴스 2023-03-10 20:00:00 신고

3줄요약
DBC뉴스
뉴스1 제공

올해 공무원 경쟁률이 지난해보다 낮아지면서 3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가운데, 4년 공부 끝에 합격한 공무원이 의원면직을 고민한다는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8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11일까지 국가공무원 9급 공채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5326명 선발에 총 12만1526명이 지원해 2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011년 9급 공무원 경쟁률은 93대 1로, 100대 1에 달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매년 낮아지고 있다. 최근 8년간 연도별 경쟁률을 보면 ▲2016년 53.8대 1 ▲2017년 46.5대 1 ▲2018년 41대 1 ▲2019년 39.2대 1 ▲2020년 37.2대 1 ▲2021년 35.0대 1 ▲2022년 29.2대 1 ▲2023년 22.8대 1을 기록했다. 올해 지원자 수도 지난해에 비해 4만3999명 감소했다.

이 같은 결과에는 경직된 조직 문화와 사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보수 등의 영향으로 공무원에 대한 직업 선호도가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지난해 9월 공시생들이 주로 가입하는 한 네이버 카페에 '4년 차 공시생의 지방직 일행 합격 수기'를 올렸던 A씨가 6개월 만에 의원면직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목을 끌고 있다.

(네이버 카페 갈무리) / DBC뉴스
(네이버 카페 갈무리)

A씨는 "혹시 의원면직해 보신 분 있으신가요"라며 "열심히 공부하시는 수험생들이 많은 카페에서 이런 글 올려서 죄송하다. 의원면직하고 싶은데 주변에 물어볼 곳이 없어서 도움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무원 카페뿐만 아니라 유튜브에서도 '공무원 의원면직' 관련 콘텐츠를 쉽게 찾을 수 있다. 1년 반 정도의 공직 생활 끝에 의원면직했다는 A씨는 파견에 재파견 근무를 거듭하는 과정에서 직원에 대한 배려를 느끼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이동이 많은 건 둘째 치고 파견 사실을 긴박하게 알려주거나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것에서 배려가 없다고 느껴졌다"며 "파견으로 인해 피해도 보게 되니까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공무원 의원면직 관련 콘텐츠. (유튜브 갈무리) / DBC뉴스
유튜브에 올라온 공무원 의원면직 관련 콘텐츠. (유튜브 갈무리)

이에 공무원 B씨는 "저도 다닐수록 제 미래가 안 그려지고 생각하기 싫어서 (의원면직을) 준비하고 있다. 근본적인 조직 문화가 개선되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듯하다"며 공감을 표했다.

신규 발령 후 7개월 만에 의원면직했다는 C씨도 "이리저리 옮겨 다니면서 거주지 문제로 피해도 보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없던 탈모에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못 잤다. 일에 적응할 만하면 파견, 잦은 근무지 이동에 팀장이나 과장의 냉대도 자존감을 갉아먹더라"고 털어놨다.

Copyright ⓒ D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광고 보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