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기현 대표 당선에 “與 당내 민주주의 사망”

민주당, 김기현 대표 당선에 “與 당내 민주주의 사망”

투데이코리아 2023-03-08 19:01:42 신고

3줄요약
▲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투데이코리아DB
▲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사진=투데이코리아DB
투데이코리아=이태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로 김기현 후보가 당선된 데 대해 “김 대표 당선은 국민의힘 당내 민주주의 사망 선고”라고 혹평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 당선 소식이 알려진 직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실이 정한 시나리오대로 김 후보가 신임 대표로 선출된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나경원 후보를 주저앉히고, 안철수 후보에게는 조직폭력배들이나 할 법한 협박을 한 끝에 무릎 꿇렸다”며 “대통령실의 만행에 대통령의 뜻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통령실의 지속적인 전대 개입으로 김 후보의 선출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리 대표, 바지 대표라는 한계를 안고 출발할 수밖에 없다”며 “더욱이 울산 KTX 역세권 땅 투기 의혹으로 김 대표는 도덕적 흠결을 가지고 대표직을 수행해야 한다. 어느 국민이 김 대표의 발언을 공정하다고 여기겠느냐”고 질타했다.
 
이어 “여당 신임 당대표 선출을 축하해야 마땅하지만 대통령의 당무 개입, 부도덕한 땅 투기 의혹으로 얼룩진 김 대표에게 축하를 보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바라던 후보가 당대표가 되었으니 이제 만족하시느냐, 마음에 들지 않는 후보들을 쓰러뜨렸으니 속이 시원하시느냐”고 비꼬며 “국민의힘에서 이제 대통령과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여당을 장악한 제왕적 대통령만이 남아 대리 대표를 허수아비로 세운 채 군림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역사의 퇴행을 목도하며 한탄스럽다”고 전당대회 결과를 평가절하했다.

한편,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투데이코리아> 와의 통화에서 최고위원 당선자 명단도 ‘친윤 일색’으로 꾸려진 데 대해 “이미 다 그렇게 정해진 것 아니었느냐”며 ”결선투표 가느냐 안 가느냐가 문제였지 (친윤 지도부는) 예상된 범위”라고 전했다.

Copyright ⓒ 투데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