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조경태 "분열안돼…특정후보 위한 전대라면 안하는게 낫다"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與조경태 "분열안돼…특정후보 위한 전대라면 안하는게 낫다"

연합뉴스 2023-01-26 11:55:45 신고

3줄요약

'불출마' 나경원 둘러싼 갈등 비판…"전대, 흥행 실패 가능성"

조경태, 통합과 화합 전당대회 촉구 조경태, 통합과 화합 전당대회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조경태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전당대회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도를 넘는 경쟁과 분열을 중단할 것을 당내 후보들에게 촉구하고 있다. 2023.1.26 uwg806@yan.co.kr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조경태 의원은 26일 당대표 경선 상황에 대해 "특정 후보를 위한 전당대회는 차라리 안 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전당대회 후보 간 갈등 자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후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께서 이번 전당대회에 대해 실망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당대표 선거 출마를 고심해온 나경원 전 의원이 당내 친윤계 의원들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고, 결국 전날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한 언급이다.

조 의원은 나 전 의원을 향한 당 초선의원들의 집단 비판성명이 이번 기자회견을 연 계기가 됐다고 소개하고, "특정 후보 지지를 떠나 누구든 경선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하는데 높은 지지율을 얻던 후보가 빠지면서 재미없는 전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차라리 (당대표를) 지명하는 것이 낫지 않나"라며 "그렇게 되지 않도록 많은 후보가 나와 경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가 흥행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이에 대해 지금 나오는 후보들이 무겁게 책임을 느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당대회는 패자와 승자를 가리는 선거가 아니라 당원 모두가 승리하기 위해 당심(黨心)을 모으는 축제의 장"이라며 "(후보들에게) 도를 넘는 경쟁과 분열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kcs@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