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20년차인데 회식 자리에서 저한테 술을 먹인 유일한 사람"..'이 사람' 이다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별 "20년차인데 회식 자리에서 저한테 술을 먹인 유일한 사람"..'이 사람' 이다

DBC뉴스 2023-01-26 11:55:00 신고

3줄요약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가수 별이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개그맨 정형돈 아내 한유라와의 친분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별은 정형돈과의 인연부터 밝혔다. "제가 데뷔 20년차인데 회식 자리에서 저한테 술을 먹인 유일한 사람"이라면서 정형돈을 지목해 웃음을 샀습니다.

당시 정형돈이 '이거 마시면 제수씨 아니고 그냥 별이다'라는 말을 했었다고. 두 사람은 원래 10년 넘게 존댓말을 썼지만 이를 계기로 편하게 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별은 "왜냐하면 제가 (하하와) 결혼하고 나니까 남편이랑 같이 일하던 분들이 갑자기 저를 어려워하는 거다. 존댓말을 하더라. (유)재석 오빠도 갑자기 존댓말을 했다. 저를 존중해 주는 건 알겠는데 사이가 멀어진 것 같아서 서운하더라"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특히 별은 정형돈 아내와의 친분을 과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정형돈 가족과) 같은 아파트에 살았다. 아이들도 비슷한 또래다. 형돈 오빠보다도 유라 언니랑 같이 힘든 얘기를 많이 하면서 지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들 때마다 유라 언니 보면서 많이 힘을 냈다. 제가 나은 것 같다고 했었다"라며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별은 한유라에 대해 "언니는 말을 구구절절 하지 않는다. 저는 막 남편에 대해서 힘든 걸 다 얘기한다. 남편이 술 먹고 와서 막 깨운다고 했더니 언니가 '문을 잠그고 자' 이렇게 말하더라"라고 전해 폭소를 유발했다.

Copyright ⓒ D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