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만 출근하면…오피스텔 무단침입 40대男, 음란행위에도 실형면했다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그 여자만 출근하면…오피스텔 무단침입 40대男, 음란행위에도 실형면했다

데일리안 2023-01-22 18:28:00 신고

3줄요약

오피스텔 분양 당시 몰래 빼돌린 카드키로 혼자 사는 여성의 오피스텔을 수차례 무단침입하고 스토킹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북부지법 형사5단독 홍순욱 부장판사는 지난 19일 오전 스토킹처벌법 위반, 주거침입 혐의로 구속기소된 40대 남성 A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보호관찰 1년과 스토킹재범예방 강의 이수 명령, 80시간의 사회 봉사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2월부터 5월까지 9차례에 걸쳐 서울 성북구에서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오피스텔에 칩입하고, 스토킹한까지 혐의를 받는다. 무단침입을 가능하게 했던 카드키는 A씨가 2019년 당시 오피스텔 분양사무소 직원으로 근무할 때 몰래 빼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첫 범행 후 석 달여가 지난 5월 드러났다. B씨가 출근한 뒤 여느 때처럼 오피스텔 문을 열고 들어갔으나 집에 머무르고 있었던 B씨의 친구와 딱 마주친 것. B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 A씨의 범행이 전부 들통났다.

경찰은 당초 A씨에게 주거침입 혐의만 적용했지만, 조사 과정에서 B씨가 출근하는 모습을 밖에서 지켜보는 A씨 모습이 포착돼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를 추가 적용했다.

A씨는 B씨 집에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촬영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도주 우려가 있다며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해 11월8일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같은 달 A씨를 재판에 넘겼다.

홍 부장판사는 "피해자가 스토킹 범죄와 주거침입 범죄로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었고 A씨에 대한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가 피해자를 위해 일부 금액을 형사 공탁했고, 별다른 범죄 전력이 없다"며 "재범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광고 보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