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곡은 완납으로"...고액 체납 가수 신곡 제목에 모두 경악했다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다음 곡은 완납으로"...고액 체납 가수 신곡 제목에 모두 경악했다

원픽뉴스 2023-01-21 02:35:09 신고

3줄요약

고액 체납 논란에 휩싸인 래퍼 도끼(본명 이준경)가 신곡 "체납"을 발표해 다시 한번 논란을 만들었습니다. 

 

도끼는 종합소득세 등 총 3억 3200만원을 체납해 2022년 12월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에 포함됐습니다. 또한 2023년 1월 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개한 4대 보험료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도 올랐습니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1666만원의 건강보험료를 체납했습니다.

그동안 방송에서 '플렉스'와 '럭셔리'의 아이콘으로 이미지를 쌓아왔던 도끼가 세금과 건강보험료 고액 체납자 명단에 동시에 올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거센 비난이 일었습니다. 그럼에도 별다른 입장 없이 불통으로 일관했던 도끼는 2023년 1월 18일 급기야 '체납'이라는 제목의 신곡을 발표했습니다.

가사를 보면 도끼는 '내가 실수한 게 있다면 나 조차도 이게 처음일 뿐', '겉을 보면 모든 게 완벽해보이던 화려한 삶에도 그늘은 지네', '어디든 돈이 있든 없든 외로운 건 마찬가지' 등의 억울함과 외로움 등의 감정을 주로 담았습니다. 제목이 '체납'인 만큼 논란에 대한 심경을 노래로 표현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화딱지가 나는 일들 하나 하나 반응하기는 앞뒤 왔다리 갔다리 다 안 맞지 하는 말이", "바른 척 남을 속여 이득 보는 사기꾼들 천지" , "여태 누구를 믿은지. 또 열심히 찾아봐야지 누구를 믿을지는"이라면서 믿었던 이들에 대한 배신감도 이야기했습니다. 

한편 신곡 "체납"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냉담했습니다. 차라리 사과와 반성으로 달라진 행보을 보여줬다면 오히려 나았을 것. "체납"이라는 제목의 신곡을 낸 그의 의중에 "다음 곡은 '완납'으로 내달라"는 등의 싸늘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Copyright ⓒ 원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