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개 업종별 단체 "국민·기업 볼모로 하는 노동계 총파업 중단해야"

30개 업종별 단체 "국민·기업 볼모로 하는 노동계 총파업 중단해야"

아이뉴스24 2022-11-25 16:34:23

3줄요약

[아이뉴스24 박영선 수습 기자] 산업계가 노동계 총파업이 국민과 국가를 볼모로 사익을 관철시키는 '집단 이기주의'라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5일 경총회관에서 한국시멘트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해운협회 등 30개 주요 업종별 단체들과 함께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공동성명을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30개 주요 업종별 단체들과 함께 노동계 총파업 중단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사진=박영선 수습 기자]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최규종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상근부회장, 변영만 한국철강협회 상근부회장, 배판슬 한국시멘트협회 전무, 강남훈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김영무 한국해운협회 상근부회장, 송유종 한국석유화학협회 상근부회장, 정동창 대한석유협회 상근부회장, 정우용 한국상장사협의회 정책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산업계는 지난 6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의 여파가 아직 가시지 않은 상황 속에서 재개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동근 경총 부회장은 공동성명을 통해 "고물가·고환율로 수출 둔화·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하는 엄중한 위기 속 강행되는 파업은 노동계의 집단이기주의"라며 "집단 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노사법 개정요구 투쟁 등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화물연대 운송거부 중단 ▲지하철, 철도 등 파업 철회 ▲노사갈등 유발하는 노조법 개정 요구 중단 ▲정부의 산업현장 법치주의 확립 등을 요구했다.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상근부회장이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 회의실에서 '노동계 총파업에 대한 업종별단체 공동성명'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지난 6월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를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 바 있다. 당시 안전운임제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적용 품목 확대를 논의하는 조건으로 파업을 종료했으나 정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지난 24일 0시부터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했다.

안전운임제는 과로·과적·과속 방지를 위해 화물노동자의 최소 임금을 보장하고 그보다 낮은 운임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하는 제도로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컨테이너·시멘트 등 일부 품목에만 적용되고 있다.

현재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 ▲적용 차종·품목확대 ▲안전운임제 개악안 폐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정부와 여당은 파업 예정일을 이틀 앞두고 안전운임제 3년 연장을 발표했지만 적용 품목 확대에 대해선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산업계는 파업이 이전부터 예고된 만큼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지만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피해를 막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변영만 한국철강협회 부회장은 "출하할 수 있는 건 최대한 미리 출하해 40~50%의 적재공간 확보했지만, 1~2주가 지나면 찰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철강업계는 포항제철의 침수 피해와 수요 침체 등으로 어려운 경영 환경"이라며 "파업으로 철강 운송까지 막힌다면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변영만 부회장은 "이미 정부가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확대가 어렵다고 밝힌 만큼 조속히 복귀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화물연대의 파업이 국민 전체에게 피해를 입힌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우용 한국상장사협의회 부회장은 화물연대 파업은 1차적으로는 기업에 손해를 끼치지만 궁극적으로 국민 전체에게 피해를 입힌다고 꼬집었다.

정우용 부회장은 "우리나라에 주식투자자가 약 1천400만명"이라며 "이번 파업 여파로 기업의 실적이 떨어지고 주가가 하락하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기업에 투자한 국민들이 입게 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