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국회, 인구위기 특위 발족할 것"...나경원 "먼저 만들어 주셔서 감사"

김의장 "국회, 인구위기 특위 발족할 것"...나경원 "먼저 만들어 주셔서 감사"

데일리안 2022-11-25 13:35:00

3줄요약

나경원 "인구 문제, 범종교·범국가적으로 해야 하는 문제"

나경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겸 외교부 기후환경대사가 25일 김진표 국회의장을 예방해 저출생 문제 대해 논의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나 부위원장을 만나 저출생 문제와 관련해 "생명존중운동으로 승화해서 추진하면 어떨까 생각한다"며 "젊은 분들은 '출산 장려 운동' 식에 대해서는 감성적 저항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프랑스처럼 미혼모를 정식 가족으로 인정하는 기조로 정책이 바뀌어야 하지 않겠느냐"며 "동성애·동성혼 치유회복운동도 포함해 네 가지를 한꺼번에 생명존중운동으로 승화해 추진하자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출생 문제에) 정부가 당연히 앞장서야 하지만,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안 된다"며 "과거 박정희 대통령 때 새마을운동을 하듯이 민간, 특히 종교계가 함께 참여하는 범국가적 노력이 필요한 때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 부위원장이 하신다고 하면 국민들이 많이 참여할 것 같으니 좋은 성과를 만들어달라"며 "국회에서도 국정조사 특위를 만들면서 기후위기 특위와 인구위기 특위를 함께 하기로 했다. 바로 발족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나 부위원장은 "안 그래도 인구위기 특위와 기후위기 특위를 부탁드리려고 의장님을 뵙자고 했는데, 먼저 다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인구 문제나 기후 문제는 정부에서만 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국회가 적극적으로 도와주고 범종교·범국가적으로 해야 하는 문제"라고 화답했다.

이어 "국회도 인구위기 특위로 이름을 바꿨는데, 우리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이름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는 제안들이 나온다"며 "그런 것도 국회에서 힘을 좀 실어주시면 '인구미래전략위원회' 등으로 바꾸는 것이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점에서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