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WC] 우루과이 매체 ”LEE-HWANG-JUNG 버틴 중원에 밀렸다“

[카타르 WC] 우루과이 매체 ”LEE-HWANG-JUNG 버틴 중원에 밀렸다“

STN스포츠 2022-11-25 12:31:59

3줄요약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황인범이 상대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탕쿠르를 넘어 돌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황인범이 상대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탕쿠르를 넘어 돌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 박재호 기자 = 우루과이 언론이 ”중원 싸움에서 밀렸다“고 지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우루과이가 우세할 것이라는 예상을 깬 결과였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공격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한국이 경기 시작부터 전반 중반까지 압도적으로 밀어붙이자 우루과이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우루과이 매체 <엘파이스> 는 25일 “우루과이는 중원에서 공격을 전혀 전개하지 못했다. 그래서 수비는 미드필더를 거치지 않고 공격수들에게 바로 패스를 넣을 수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한국이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이재성-황인범-정우영으로 이어지는 벤투호 중원 3인방은 발베르데-벤탕쿠르-베시노로 구성된 우루과이 중원에 밀리지 않았다.

경기 중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우루과이 중원은 월드컵 본선 진출국 중 톱3에 드는 미드필더진”이라고 평했다. 세계적으로 손 꼽히는 중원을 상대로 한국이 우위를 점했다는 의미다.

매체에 따르면 페데리코 발베르데는 경기 후 “한국이 굉장히 잘했다”며 “전반에는 공을 가져오는 게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후반에는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결국 비겼다”고 전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