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이긴 일본, FIFA는 ‘日관중 쓰레기 청소’까지 주목하며 칭찬[월드컵 SNS]

독일 이긴 일본, FIFA는 ‘日관중 쓰레기 청소’까지 주목하며 칭찬[월드컵 SNS]

스포츠한국 2022-11-24 06:30:00

3줄요약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독일을 잡아낸 것만으로 충분히 화제가 되는데 일본 특유의 ‘쓰레기 청소’까지 주목받는다. FIFA마저 일본 관중들의 쓰레기 청소 모습을 조명하며 칭찬했다.

ⓒFIFA
ⓒFIFA

일본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첫 경기 독일과의 맞대결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33분 곤다 슈이치 골키퍼가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해 내준 일카이 귄도안의 페널티킥을 막지 못하고 0-1로 끌려갔다. 빗장을 걸어잠근 일본은 슈팅수 1-13으로 극열세를 보이며 전반을 마쳤다.

하지만 후반전에 일본은 완전히 달라졌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적극적인 교체카드를 활용한 용병술이 그야말로 빛을 발했다. 후반 30분 교체 투입된 미토마 카오루-미나미노 타쿠미-도안 리츠 3인방이 일을 냈다. 미토마가 상대 우측 측면을 허물고 미나미노가 올린 강한 크로스가 노이어를 맞고 튀어나온 공을 도안이 놓치지 않고 침착한 골로 만들었다.

이어진 후반 38분에는 정교한 롱패스를 받은 또 다른 교체멤버 아사노 타쿠마가 유려한 퍼스트 터치에 이어 거친 몸싸움까지 이겨내 박스 안으로 진입한 후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골까지 만들어냈다. 그렇게 2-1을 만든 일본은 역사적인 역전승을 완성했다.

일본은 독일을 잡아낸 대단한 결과만 주목받은 것이 아니었다. 이날 경기 후 FIFA는 공식 SNS를 통해 “일본은 승점 3점만 따낸 것이 아니다”라며 일본 관중들이 경기 후 쓰레기 봉투를 갖고 관중석에 버려진 쓰레기 청소를 하는 모습을 조명했다.

FIFA는 “놀라운 승리를 거둔 일본의 서포터즈들은 경기 후 플라스틱 병을 분리수거하는데 도움을 주고 스타디움에 남아 경기장 청소를 도왔다”며 자신들이 추구하는 ‘지구를 구하자(Save the Planet)’는 캠페인을 함께 홍보했다.

자신들의 캠페인에 일본 관중들의 청소 모습을 연상시킬 정도로 일본의 쓰레기 청소를 칭찬한 FIFA다.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Copyright ⓒ 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