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심야택시 대란 사라질까… 7000천대 늘리고 부제 해제

서울 심야택시 대란 사라질까… 7000천대 늘리고 부제 해제

머니S 2022-11-20 08:28:59

3줄요약
심야시간에 운행하는 택시를 현재보다 35% 늘리는 것과 관련해 서울시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20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심야 택시 평균 운행대수를 기존 2만대에서 2만7000대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대책을 추진 중이다. 현재 운행대수에서 35% 늘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 전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2만7000대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이다.

서울시는 정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할증요율 인상, 할증시간 확대 등 요금 조정을 12월부터 시행한다. 할증시작 시간도 자정에서 오후 10시로 앞당겨 할증률도 최대 40%까지 조정한다.

한시적으로 해제했던 개인택시 부제도 45년 만에 전면 해제한다. 올 4월부터 시행한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해제하는 조치를 아예 없애기로 한다. 기존 가·나·다(3부제), 9·라(특별부제) 등으로 구분됐던 부제를 폐지하는 대신 순번에 따라 0~9조로 나눠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야간조에 집중 투입시킨다. 이를 통해 5000대가량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법인택시도 현재 운행 중인 2교대를 야간조 중심으로 편성해 심야 공급을 확대해 2000대를 추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해도 현재 운행대수의 1/3가량을 단기간에 늘릴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의견이다. 이에 시는 요금 인상이라는 인센티브 등이 있기 때문에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인택시 업계가 염원하던 부제 전면해제를 시행하고 할증시간을 늘리는 등 요율도 높였다"며 "4월 (부제 해제는) 아무런 인센티브가 없이 기사들에게 야간만 강요하는 위험도 있어 공급확대 효과가 약했으나 이번엔 작동할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