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영, ♥이혜리 품에서 오열→아픔 쏟아내 (일당백집사) [TV종합]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이준영, ♥이혜리 품에서 오열→아픔 쏟아내 (일당백집사) [TV종합]

스포츠동아 2022-11-18 09:33:00 신고

3줄요약


이준영이 가슴 속에 묻어둔 아픔을 쏟아냈다.

17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연출 심소연 박선영, 극본 이선혜) 8회에서는 동생 김준호(김하언 분)를 잃은 가슴 아픈 과거를 고백하는 김태희(김집사와 동일인물/ 이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동주 품에 안겨 오열하는 김태희, 애써 눌러온 슬픔이 터져 나온 것. 여기에 동생 김준호가 교통사고를 당한 현장을 찾은 서해안(송덕호 분)의 의미심장한 엔딩은 또 다른 반전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김태희의 아픈 과거가 공개됐다. 백동주의 1호 손님이자, 해결하지 못한 ‘숙제’로 남은 꼬마 김준호의 정체는 바로 김태희의 동생이었다. 별을 보러 데려가 주겠다는 약속과 함께 반지를 가지고 나와달라고 부탁한 그 날, 동생이 교통사고를 당한 것. 응급실에 실려 온 동생은 그가 제대로 손쓸새도 없이 세상을 떠났다. 김태희는 동생의 죽음을 자책하고 있었다.

그런 가운데 탁청하(한동희 분)의 등장은 백동주를 혼란스럽게 했다. 백동주는 미카엘(오대환 분)에게 어지러운 마음을 토로했다. “남자의 첫사랑이 궁금한 거라면, 열 필요가 없어요. 판도라의 상자거든요”라는 눈치 만렙 그의 조언에도 “그런데 자꾸 궁금하고 열고 싶은 이 마음은 어떻게 할까요?”라고 말하는 백동주.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김태희의 모습에 마음이 복잡하기만 했다.



또 백동주와 김태희는 미카엘의 부탁으로 요셉(이천무 분)과 캠핑을 가게됐다. 요셉은 아빠를 일찍 여의고 생계 때문에 바쁜 엄마와 단둘이 사는 아이였다. 늘 주눅이 들어있는 그늘진 요셉에게서 백동주는 엄마 없이 자란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김태희 역시 요셉을 보며 동생 김준호를 향한 그리움에 사무쳤다. 두 사람은 요셉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함께 캠핑장으로 향했다. 요셉이 캠핑을 소원으로 말한 이유는 별이 된 아빠를 보고 싶어서였다. 별을 올려다보며 울음을 터뜨리는 요셉에게 백동주는 “누나 엄마도 저기 있다? 우리 엄마도 별이 됐거든. 저기에 요셉이 아빠와 같이 있을 거야. 요셉이와 누나와 잘 있는지 지켜보고 있을 거야”라고 응원했다.

김태희는 죽은 동생이 떠올라 괴로웠다. 별 보러 가자는 동생과의 약속도 지키지 못했던 김태희. 애써 눌러왔던 슬픔은 백동주의 한 마디에 한순간 터져 나왔다. 김태희는 “동생이 있어요.. 나 때문에 죽었어요”라며 오열했다. 누구에게도 드러낸 적 없는 감정을 쏟아내는 김태희의 모습은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백동주가 해결하지 못한 숙제로 남았던 1호 손님, 김태희의 동생 김준호의 소원은 “형 반지를 찾아 줘요”였다. 여기에 예상치 못한 반전도 있었다. 김준호의 사고 현장에 서해안(송덕호 분)이 있었던 것. 의식이 남아있던 김준호는 서해안에게 “형 살려 주세요”라고 애원했다. 그리고 사고 현장을 다시 찾은 서해안,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누군가 모습은 궁금증을 높였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