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강타 "BM클럽, 특이한 본명 가져야…전진·노유민 소속"

'백반기행' 강타 "BM클럽, 특이한 본명 가져야…전진·노유민 소속"

조이뉴스24 2022-11-18 08:34:46

3줄요약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H.O.T 출신 가수 강타가 'BM(Bon Myung)클럽' 비화를 전했다.

18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강타와 함께 그의 고향 송파의 맛을 찾아 떠난다.

H.O.T.는 데뷔와 동시에 10대들의 우상으로 등극하며 가요계의 새 역사를 썼다.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강타가 3개월 활동하고 받은 첫 정산금으로 당시 아파트 반 채를 살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추측도 난무했는데, 강타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며 그 시절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가수 강타가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했다. [사진=TV조선]

강타는 한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자신의 본명에 얽힌 스토리도 전한다. '안칠현'이란 독특한 본명을 가진 그는 급기야 "특이한 본명을 가진 사람만 가입할 수 있는 연예인 본명 클럽 'BM(Bon Myung)클럽'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신화 전진(박충재)과 NRG 노유민(노갑성) 등이 소속돼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본명에 이어 '가요계를 강타해보자'는 의미의 강타가 된 사연까지, 신의 한 수로 남은 이름의 비하인드가 전격 공개된다.

한편, 수년간 중국 활동을 하며 한류열풍의 선두주자 역할을 해온 강타는 "중국 사천의 화끈한 맛을 사랑한다"면서 중국 활동 당시 경극에 도전했을 때 "경극의 앙칼진 여자 목소리를 내기 위해 매운맛 금지령을 받았지만 매운 음식을 쉽게 끊지 못했다"고 중국 음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강타는 '자극적인 맛'의 성지로 불리는 한 중식당에 방문해 동파육과 마라탕을 제대로 먹는 꿀팁을 알린다.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쿠팡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검색 결과 페이지로 이동되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