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사태에 가상화폐 시장 이틀째 대폭락…2년 만 최저치

FTX 사태에 가상화폐 시장 이틀째 대폭락…2년 만 최저치

메타리즘 2022-11-10 14:33:17

3줄요약

기업 실사 결과 유동성 위기로 번질 수 있어 번복… 암호화폐 시장 공포 극대화

(사진제공: 셔터스톡) (사진제공: 셔터스톡)

바이낸스의 FTX 인수 번복으로 가상화폐 시장이 이틀째 대폭락을 겪고 있다.

FTX 사태가 9일(현지시간) 가상자산 시장의 최대 블랙홀로 자리 잡으면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다른 암호화폐들도 일제히 급락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1만 7천 달러 선이 무너지면서 2020년 11월 이후 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시가총액 기준 비트코인은 미국 서부 시간 기준 오후 2시 45분 1만 5980달러를 기록해 24시간 전보다 13.77% 하락했다. 비트코인은 전날에도 10% 넘게 폭락한 상태이다. 시총 2위 이더리움도 15% 넘게 급락해 1200달러가 무너졌다.

유동성 위기의 진원지 FTX가 발행하는 코인 FTT는 전날 80% 폭락한 상태에서 이날도 40% 넘게 추락했다. FTX가 거래를 지원해온 솔라나는 하루 만에 40% 가까이 빠졌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전날 코인 시장에서 투자자들의 패닉 확산을 막기 위해 FTX를 인수하는 내용의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하지만 불과 하루 만에 대변인이 인수 계약 진행 중단을 발표했다.

바이낸스는 “FTX에 대한 기업 실사 결과 미국 규제 당국이 FTX의 고객 자금 관리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다는 보도 내용 등을 참고해 인수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FTX는 고객들이 자금 인출을 요구하는 ‘뱅크런’에 직면하면서 최대 80억 달러 유동성 부족에 처했고 현재 긴급 자금을 수혈해 줄 곳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낸스의 FTX 인수 철회로 암호화폐 시장에서는 공포감이 확산됐다.

파생금융상품 업체 마렉스솔루션의 디지털 자산 책임자 일란 솔랏은 “시장은 이제 완전한 공포 상황에 놓였다”고 전하며 가상화폐의 추가 연쇄 매도 가능성을 걱정했다.

metarism@metaplanet-dm.com

Copyright ⓒ 메타리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