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서 네이버 AR 내비게이션 서비스”

“국립중앙박물관서 네이버 AR 내비게이션 서비스”

이데일리 2022-11-10 11:33:43

3줄요약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네이버랩스 국립중앙박물관 AR 내비게이션 베타테스트 장면


기술이 현실과 가상, 현재와 역사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시대가 온다.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가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디지털트윈 기반의 증강현실(AR) 관람 경험을 위한 국립중앙박물관 AR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베타 테스트는 오는 11월 14일부터 11월 25일, 12월 5월부터 12월 16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AR 내비게이션 체험을 희망하는 관람객들은 국립중앙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국립중앙박물관 AR 내비게이션은 네이버 1784와 마찬가지로 네이버랩스가 고도화 중인 디지털트윈 기반의 기술 기반 융합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가 구현된 사례다.

1784에서는 5G와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로봇이 직원들의 업무를 돕는다면,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정밀한 실내 측위 기술과 AR 기능을 활용해 관람객들의 생생한 관람 경험을 돕는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관람객들은 맵핑부터 측위, 트래킹, 렌더링부터 오브젝트 인식 단계에 이르기까지 끊김없이 자연스럽게 박물관을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기존 GPS만으로는 어려웠던 실내 정밀 측위가 가능해져, 박물관 내에서 자신의 위치와 이에 따른 관람 경로도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다.

빗살무늬토기 북한산 진흥왕순수비 등 특정전시품을 스마트폰으로 비추면, 유물의 상세 모습이나 발견 당시의 환경을 증강현실로 구현해 보다 색다른 체험도 가능하다. 삼국시대와 조선시대 일부 공간은 AR투어 모드도 제공된다. 즉, 마치 박물관이 아닌 유적이나 유물이 있었던 현장이나 과거 시대에 실제로 있는 것과 같은 생생한 체험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랩스의 고도화된 기술을 통해 관람객들이 시공간 제약없이 보다 생생하고 가치 있게 박물관을 경험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만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ARC eye는 그간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로부터 니즈가 있었던 만큼, 국립중앙박물관을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도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랩스와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베타 테스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