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 자율주행 택시 부른다…카카오·현대차 시범 서비스

강남서 자율주행 택시 부른다…카카오·현대차 시범 서비스

이데일리 2022-11-10 09:35:42

3줄요약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현대자동차와 서울 강남 지역에서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양사가 체결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에 따른 것이다. 두 회사는 기존 카카오T 앱으로 자율주행 택시 ‘로보라이드’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로보라이드 차량은 교통신호 연동 등으로 보행자·오토바이 회피 등 도심 환경에서 마주하는 장애물을 감지하고 스스로 제어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호출부터 배차, 라우팅, 서비스 정책 수립, 고객경험 관리에 이르는 서비스 운영 전반을 맡게 된다.

다만 시범 운영 기간에는 양사 임직원과 관계사를 대상으로만 서비스가 제공되며 시민들의 출·퇴근 시간을 고려해 운행시간을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제한했다. 서비스에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아이오닉5 차량 2대가 투입된다. 왕복 14차로의 영동대로와 왕복 10차로의 테헤란로 등을 포함한 강남 일대에서 정해진 노선 없이 원하는 시점에 ‘로보라이드’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온디맨드’ 방식으로 운영된다.

강남은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 중 운행가능한 총 도로가 가장 긴 지역이다. 국내에서 가장 유동인구가 많고 교통 혼잡도가 높아 자율주행 서비스 구현 난도가 높은 곳으로 꼽힌다. 회사 측은 “실시간 교통정보 분석, 최적경로 산출, 인공지능(AI) 배차 등의 플랫폼 기술이 보다 전방위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사는 이번 시범 서비스 운영을 통해 확보한 노하우와 기술력으로 향후 일반 대중 대상 상용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분석, 기술 고도화에 힘쓸 계획이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전무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업해 처음으로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기술을 다양한 플랫폼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국내 대표 자동차 제조사인 현대차와 협업을 통해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스타트업·대기업·연구기관과 활발하게 협업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쌓아온 플랫폼 기술이 개별 자율주행 기술의 서비스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